플러스100%마이너스

통합검색

지식솔루션센터

생활 속에서 찾아보는 한의학 이야기

생활 속 한의

Home > 지식솔루션센터 > 생활 속 한의

이상재 교수의 한국의 건강문화

나의 전공은 한의학 중에서도 예방 한의학이다.

옛날 사람들의 건강법.
의료 이전에 불로장생, 무병장수를 꿈꾸는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에서 비롯된 건강문화-양생.
최첨단 의료기술이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는 오늘날이지만 현대인들에게 옛날 사람들이 수천 년 동안 끊임없는 몸 관찰을 통해 알아낸 ‘몸에 대한 이야기’와 이를 바탕으로 한 ‘몸을 위로하는 방법’이 더더욱 절실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은 확신으로 바뀌고 있다.

내가 운영하는 건강문화연구센터에서는 우리의 전통문화 속에 내재된 건강지향적 요소를 발굴하고 콘텐츠화하여 보급하는 일을 한다. 사실 티테라피도 우리의 전통 다도(茶道), 다례(茶禮) 문화와 몸에 좋은 것을 끓여 마시는 우리의 주전자 문화를 현대적으로 만든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외에도 제철 식재료를 이용한 한국식 약선을 재정리하고 있으며 우리 조상들의 풍류 사상과 조선의 유학자들이 평생을 바쳐 몰두한 수양법 등을 재해석해서 현대인들을 위한 스트레스 케어법으로 만드는 시도를 하고 있다.
[학력]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박사학위 취득 (한의학)

[경력]
-건강문화연구소 소장
-부산대학교 한의학전문대학원 교수
-전 티테라피(카페+한의원+건강문화교실) 대표이사

[저서]
-한의사의 다방 (SOMO, 2011)

이상재
이상재

최첨단 의료기술이 발전해가고 있지만, 현대인들에게는 선조들의 끊임없는 관찰로 알아낸 방법을 통해 몸을 위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에 제가 운영하는 건강문화연구센터에서는 한국전통문화에 내재된 건강지향적 요소를 발굴하고 콘텐츠화하여 보급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프로필 바로가기

생강, 말리면 건강
  • 글쓴이: 이상재
  • 등록일 : 2015-12-02

생강은 맛은 맵고, 성질은 뜨겁다. 생강의 매운맛은 땀을 잘 나게 해서 감기 초기에 피부로 파고든 찬 기운을 땀과 함께 밖으로 몰아내 주는 작용을 한다. 생강의 뜨거운 성질은 우리 몸을 따뜻하게 해 준다. 한의학에서는 감기에 땀을 내는 목적으로 쓸 때는 신선한 생강을 ...

귤껍질, 누군가에겐 최고의 선물
  • 글쓴이: 이상재
  • 등록일 : 2015-12-02

귤껍질 함부로 버리지 마시라. 까먹고 남은 귤껍질을 깨끗이 씻어서 무채 썰 듯 썰어 잘 말리기만 해도 향긋한 귤피차가 된다. 귤피차 5-6조각을 머그잔에 넣고 뜨거운 물을 부으면 노랗게 우러날 것이다. 주위에 누군가가 체격은 마른 편이고, 성격은 예민한 편이어서 사...

인삼차
  • 글쓴이: 이상재
  • 등록일 : 2015-06-24

조선왕조실록의 다양한 차 중에서 가장 여러 번 등장하는 차는 인삼차다. 삼차(蔘茶, 參茶), 인삼차(人蔘茶, 人參茶)라는 이름으로 나오는데 현종 때부터 애용되기 시작하여 영조 때 가장 많이 쓰였다...

약을 차처럼 마시다: 약차(藥茶) 문화
  • 글쓴이: 이상재
  • 등록일 : 2015-06-24

몇 년 전 일본의 한 방송국에서 한국에 차 종류가 많은 이유를 알고 싶다고 인터뷰 요청을 해왔다. 그들이 말하는 차는 차나무(Camellia sinensis L.)의 잎으로 만든 차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었다. 오미자차, 모과차, 대추차, 인삼차, 율무차, 쌍화차 등 일...

뽕나무로 차를 만들다
  • 글쓴이: 이상재
  • 등록일 : 2015-06-24

뽕나무는 하나 버릴 것이 없다. 뿌리에서 이파리, 가지, 열매 할 것 없이 모두 약재로 사용된다.  뽕잎은 상엽, 뽕나무 잔가지는 상지, 뽕나무 뿌리 껍질은 상백피, 뽕나무 열매인 오디는 상심자, 뽕잎을 먹고 자라는 누에는 백강잠, 뽕나무에 기생하는 상황버섯까지 모두 ...

뻥튀기 아저씨 차를 만들다
  • 글쓴이: 이상재
  • 등록일 : 2015-06-24

지금 사는 우리 동네에 토요일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뻥튀기 아저씨가 있다. 20년도 넘게 겨울이나 더운 여름에도 이 모퉁이를 지키고 있다고 했다. 아저씨의 넉넉한 인심 덕에 이 길을 지나는 사람은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아저씨와 반갑게 인사를 한다. 비가 오는 토요일이...

국화차
  • 글쓴이: 이상재
  • 등록일 : 2014-11-20

이미 꽃은 지고 세상은 온통 낙엽으로 물들어 추운 겨울을 나기에 거추장스러운 것들을 정리하는 시기가 왔다. 바로 이때 피는 꽃이 국화다. 국화는 가장 늦게 피고 가장 늦게 져서 피어 있는 시간이 길다. 그래서일까 옛사람들은 국화를 연년익수불로약(延年益壽不老藥: 수명을...

곡물도 훌륭한 차가 된다.
  • 글쓴이: 이상재
  • 등록일 : 2014-08-04

쌀을 주식으로 하는 우리 식문화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이 다양한 곡물이다. 콩, 보리, 옥수수, 율무, 메밀, 현미 등과 같은. 이런 곡물들은 노릇노릇하게 볶으면 구수해진다. 누룽지의 구수한 맛도 솥바닥에 눌어붙어 노릇해져서 생긴 맛이다. 누룽지에 익숙함 때문일까? 우리...

여름 탄다....
  • 글쓴이: 이상재
  • 등록일 : 2014-07-07

봄을 탄다거나 가을을 탄다는 것은 뭔가 운치 있어 보인다. 그런데 여름 탄다는 말은 왠지 힘들어 보이는 느낌이다. 땀도 뻘뻘 나면서 벌겋게 상기되고, 이글이글 타오르는 아스팔트처럼 눈앞이 어른어른 거리는 어지러움과 헉헉거리는 모습이 연상된다. 이러한 여름탐과 연관된 ...

감잎차
  • 글쓴이: 이상재
  • 등록일 : 2014-06-10

잎도 꽃처럼 차로 만들기 좋다. 별도의 과정 없이 잘 말리기만 해도 차가 되기 때문이다. 얇고 질이 연해서 잘 우러난다. 덖어서 차를 만들기도 하는데 개인적인 생각은 너무 덖지 않았으면 한다. 질이 연한 것들을 과하게 덖다 보면 본래 가지고 있는 향과 맛이 사라지기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