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100%마이너스

통합검색

지식솔루션센터

생활 속에서 찾아보는 한의학 이야기

생활 속 한의

Home > 지식솔루션센터 > 생활 속 한의

이유명호 원장의 애무하면 낫는다

우리의 삶과 건강은 사회생활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21세기에도 한국 여자 남자들은 정신적, 육체적으로 고달프고 아픕니다.
설움도 많고 고생도 막심하지요.
겉으로는 멀쩡해 보이나 속은 화가 끓어 병이 깊죠.

한의사로 건강교육가로 저는, 그들에게 우리 몸이 얼마나 훌륭하고 소중한지를 알려주면,
건강이 달라지고 가족과 인간관계가 두루 좋아져서 인생이 환해지더라고요.

우리는 어여쁘고 귀한 생명의 꽃!
사랑을 주고받으려 태어났으니 칭찬과 애무가 필요합니다.
우주 귀퉁이, 지구별에서 여자와 남자가 열렬히 힘쓸 일은 사랑뿐이지 않은가요.
[학력]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졸업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수료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보건의료정책 최고관리자 과정 수료
미국 하버드대학교 보건대학원 보건의료정책 최고관리자 과정 수료

[경력]
이유명호 한의원 원장
21세기 여성포럼 공동대표 역임
서울여한의사회장 역임

[방송]
KBS 생생 건강테크 명의 특강 / 아침마당 목요특강/ 세상의 아침/ 감성매거진 / 이홍렬 박주미의 여유만만 /명사의 책읽기
MBC 명의열전/ 임성훈과 함께/ 일요일 일요일 밤에
SBS 행복 찾기 특강/ 오픈 스튜디오 여성건강
EBS 여성특강 및 삼색토크

[저서]
2014 안녕 나의 자궁
2011 몸 태곳적부터의 이모티콘
2010 머리가 좋아지는 아이 밥상의 모든 것
2007 뇌력충전-우리 아이 뇌 힘 키우기
2007 몸을 살리는 다이어트 여행
2004 나의 살던 고향은 꽃피는 자궁

http://www.yakchobat.com

이유명호
이유명호

21세기에도 한국 여자 남자들은 정신적, 육체적으로 고달프고 아픕니다. 그들에게 우리의 몸이 얼마나 훌륭하고 소중한지를 알려주면, 건강이 달라지고 가족과 인간관계가 두루 좋아져서 인생이 환해지더라고요. 우리는 어여쁘고 귀한 생명의 꽃! 사랑을 주고받으려 태어났으니 칭찬과 애무가 필요합니다.

 프로필 바로가기

#38. 턱관절도 세월을 먹고 있다.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17-02-24

턱관절 질환은 공유집합을 이루고 있는 증상들이 머리에서 목 어깨 소화기 요통 근육통까지 아주 폭넓고 다양해서 치과뿐만 아니라 외과, 내과, 한의원 등 각 과에 따로따로 병원순례를 하기 십상이다. 경험 많은 치료자가 개별 증상을 취합해서 종합적으로 봐주는 것이 환자에게 ...

#37. 중노동에 시달리는 턱관절 이야기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17-02-24

무거운 것을 들 때는 허리도 순간적으로 엄청난 힘이 들지만 팔 어깨에서 목 그리고 턱의 교근까지 꽉 깨물고 힘을 주게 된다. 화장실에서 큰 볼일을 보면서 ‘끙끙’ 거릴 때, 아기 낳느라 아랫배에 힘을 줄 때도 마찬가지. 야구선수가 스트라이크를 할 때, 강속구를 날릴 때...

#36. 턱 때문에 온갖 병이 다 생긴다고요? (2)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16-12-07

단순한 두통으로 생각되던 것이나 차멀미, 어지럼증, 귀울림 등은 턱의 움직임과 관계가 있을 수 있다. 또는 시력은 나쁘지 않은데 눈 주위와 안구가 빠질 듯이 아프거나 귀 근처 부위가 아픈데 염증도 아니면서 치료가 잘 안될 때 한 번쯤 턱관절과 목뼈 이상을 체크해야 한다...

#35. 턱 때문에 온갖 병이 다 생긴다고요? (1)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16-12-06

머리 쪽에서 유일하게 잇는 관절이 바로 턱이다. 턱관절 (TMJ)은 하회탈처럼 측두골과 아래턱뼈를 연결하는 근육으로 이루어져 양쪽을 동시에 움직이며 두개골 운동에 영향을 주어 뇌척수액의 순환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 귀 바로 앞쪽에 있으며 음식을 씹고 말을 하는 중심 ...

#34. 좋은 지방과 단백질을 먹자.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16-08-08

나쁜 지방의 섭취는 혈관을 딱딱하고 상하게 만들고 뇌 조직에 수많은 염증을 일으키게 하여 장기적으로는 뇌혈전증을 일으킬 확률이 크게 높아진다. 신경세포막에 불량재료로 이용됨으로써 신경세포의 메시지 전달을 방해하여 뇌 기능을 떨어뜨린다. ...

#33. 뇌가 먹고 싶어 하는 것들은?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16-07-06

겨우 50그램으로 뇌에 좋은 단백질과 지방이 풍부하게 들은 식품으로 달걀만 한 것이 어디 있으랴. 콜레스테롤이란 뇌 세포막의 중요한 지방성분이다. 달걀에는 아세틸콜린을 합성하는 재료인 콜린이 아주 많이 들어있다. 아세틸콜린은 기억력에 관여하여 세포핵과 신호전달을 원활하...

#32. 누구나 머리 위에 우주를 얹고 있다.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16-02-25

태어날 때 아무것도 씌여지지 않은 두꺼운 백과사전을 가지고 나와 듣고 느낀 경험과 생각들이 차곡차곡 쌓여서 완성되어가는 것이 뇌이다. 흔적 없는 길도 사람들의 왕래가 잦으면 큰길이 되고 고속도로가 뚫리듯이 유익한 경험들을 반복해 쌓아가면 신경회로들은 더욱 강화되어 발달...

#31. 세 살에 만들어진 뇌가 여든까지 간다.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16-02-15

임신부터 세 살까지는 신경세포가 만들어지고 시냅스 형성과 수초화가 진행되며 뇌 전체 무게가 증가하고 신경망이 세팅되는 시간이다. 세 살까지의 음식의 양과 질이 아이들의 두뇌 발달에 큰 영향을 주어 평생을 간다. 뱃속에선 엄마가 먹은 모든 것이 혈액으로 태반을 통해 공급...

#30. '12월'이라 쓰고 '몸조심'이라 읽는다.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15-12-22

12월은 조급증을 앓는다. 밀린 숙제 해치우듯 송년회, 망년회를 찍어야 한다. 잘 말아서 부어라 마신 술과 지글거리는 고기 안주가 어쩌다 맛있지 연일 계속되는 모임은 고문이다. 나 빼고는 다 잘 나가고 걱정거리도 없어 보이는 혈색 좋은 친구들과 조직의 동료들 틈에서 술...

#29. 수험생 1주일 체력강화 전략!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15-11-06

나는 중학교를 시험쳐서 들어갔던 세대다. 이미 초등학교 때부터 우리는 입시 지옥을 겪었고 겁나는 시험 공포의 도가니탕 속에 빠졌었다. 대학교에 들어가려면 일단 예비고사를 쳐서 붙어야 했다. 6년 동안 아니 초등학교까지 치면 12년 공부한 걸 단 하루의 시험으로 결판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