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100%마이너스

통합검색

한의약융합데이터센터


근거중심한의약 DB

Home > 한의약융합데이터센터 > 근거중심한의약 DB
KMCRIC 제목

원발성 월경통에 대한 전침 치료의 효과는?

서지사항

박남춘, 강나훈, 유은실, 이진욱, 윤준걸, 이진무, 이창훈, 장준복, 황덕상. 원발성 월경통의 전침 치료 연구에 관한 체계적 문헌 고찰. 대한한방부인과학회지. 2017;30(2):81-92.

연구설계

원발성 월경통에 대해서 전침 치료가 비경혈 침 치료나 관련 없는 경혈 침 치료, 무처치군에 비해서 효과적인지 알아보기 위해 수행된 무작위 대조군 연구를 대상으로 체계적 문헌고찰을 수행함.

연구목적

원발성 월경통에 대해 전침 치료가 효과적인지 평가하고자 함.

질환 및 연구대상

원발성 월경통 환자

시험군중재

전침 치료

대조군중재

비경혈 침 치료, 질환과 관련 없는 경혈 침 치료, 무처치군

평가지표

Visual analog scale (VAS), Verbal rating scale (VRS), Retrospective symptom scale (RSS), 자궁동맥 혈류량, 이상 반응

주요결과

1. 온라인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검색된 문헌은 총 62건이었으며 선정 및 제외 기준에 따라 5건의 연구가 선정되었다.
2. 모든 연구는 삼음교 (SP6)에 전침 치료를 하였고 현종 (GB39) 치료군, 비경혈 부위 치료군, 비처치 대조군 등과 비교하였다.
3. 원발성 월경통 환자의 통증 정도를 비교한 결과 삼음교 치료군이 다른 대조군에 비하여 유의하게 감소하였다.
4. 자궁동맥 혈류량 및 혈중 프로스타글란딘 농도 변화를 비교한 결과 삼음교 치료군과 다른 대조군의 유의한 차이는 없었다.
5. 안전성 및 부작용에 대한 언급이 있는 3편의 연구를 분석한 결과 전침 치료로 인한 유의미한 부작용이 없었다.

저자결론

원발성 월경통에 전침 치료는 특별한 이상 반응 없이 효과적이다.

KMCRIC 비평

원발성 월경통은 골반에 기질적인 병변 없이 유발되고 보통 초경 1~2년 이내에 주로 발생하며 대개 젊은 여성에게서 발생한다 [1]. 원발성 월경통에 대한 침 치료 연구는 비교적 활발하게 수행되어 왔으나, 가장 최근의 코크란 리뷰에서는 그동안의 원발성 월경통에 대한 침 치료 연구들의 근거 수준이 (quality) 낮다고 하였다 [2]. 본 연구는 원발성 월경통 관리에 있어 침 치료 중에서 전침 치료의 효능에 대한 근거를 모으고 평가를 하였는데, 최종적으로 5개의 무작위 대조군 연구가 포함되었다. 분석 결과 전침 치료는 원발성 월경통 완화에 유의미한 효능을 보여주었으며, 5개의 모든 연구는 시험군으로 삼음교 (SP6)혈에 전침 치료를 시행하였다.
본 연구는 다음과 같은 이유로 논문의 완성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첫 번째, 문헌 검색 과정에서 광범위한 DB를 검색하기 위해서는 중국 DB를 포함해야 하나, 본 연구에서는 중국 DB를 포함하지 않았으므로, 이로 인해 많은 중국 연구들이 누락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두 번째, 본 연구는 체계적 문헌고찰만 시행하고 메타 분석은 수행하지 않았다. 메타 분석이 가능한 경우에는 메타 분석을 하거나, 하기 어려운 경우 그 이유를 기술을 해주면 좋은데 본 연구에서는 그런 언급이 되어 있지 않다. 논문의 분석 내용을 보면, 메타 분석을 시행했으면 더 좋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세 번째, invervention과 outcome에 대해 좀 더 상세히 기술되지 않았다. 침 치료를 어느 시기에, 얼마만큼, 몇 번을 시행했는지에 대해 더 구체적으로 문헌의 내용을 정리했으면 임상가들에게도 도움이 되었을 것이다. 또한 통증에 대한 outcome을 월경 주기 몇일에 언제 측정했는지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문헌의 내용을 정리했으면 좋았을 것이다. 포함된 모든 연구들이 모두 삼음교혈 하나만 이용하였고, 대조군으로는 일반 침 치료를 수행한 연구가 없어서, 전침 치료가 기존 침 치료에 비해 효과적인지 알기는 어려웠다.
이를 기반으로 향후 좀 더 엄정한 연구 설계를 하여 임상연구가 수행된다면, 원발성 월경통에 대한 전침 치료의 효과에 대해 더 명확하게 알 수 있을 것이다.

참고문헌

[1]

[2]

작성자

꽃마을한방병원 조준영

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