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100%마이너스

통합검색

한의약융합데이터센터


근거중심한의약 DB

Home > 한의약융합데이터센터 > 근거중심한의약 DB
KMCRIC 제목

공복 혈당장애 또는 2형 당뇨병 환자에게 발효홍삼의 식후 혈당 개선 효과

서지사항

Oh MR, Park SH, Kim SY, Back HI, Kim MG, Jeon JY, Ha KC, Na WT, Cha YS, Park BH, Park TS, Chae SW. Postprandial glucose-lowering effects of fermented red ginseng in subjects with impaired fasting glucose or type 2 diabetes: a randomized, double-blind, placebo-controlled clinical trial. BMC Complement Altern Med. 2014 Jul 11;14:237.

연구설계

4-week long, randomized, double-blind, placebo-controlled trial

연구목적

발효홍삼의 혈당 개선 효과를 복용 전후 공복 혈당 및 식후 혈당을 비교함으로써 평가하고자 함.

질환 및 연구대상

20~75세, 공복 혈당이 100~140mg/dL인 대상자 42명

시험군중재

발효홍삼 하루 3회 4주간 복용 (3캡슐/day = 2.7g/day)

대조군중재

placebo 캡슐을 시험군 중재와 같은 방식으로 복용

평가지표

1차 결과 변수: 식후 혈당 변화
2차 결과 변수: 지질 변화 (TC, TG, LDL-C, HDL-C)

주요결과

발효홍삼 섭취는 대조군에 비해 유의한 식후 혈당의 감소 및 식후 혈장 인슐린의 증가를 나타냈다. 혈당 AUC (area under the curve)에서는 치료군에서 지속적으로 유의한 개선을 보였다. 하지만 공복 혈당, 공복 혈장 인슐린, 지질 수치에 있어서는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4주간 심각한 부작용 보고는 없었다. 치료군에서 저혈당 1건이 있어, 1명 중도 탈락하였다.

저자결론

발효홍삼 복용은 공복 혈당장애나 2형 당뇨병이 있는 환자에게 식후 혈당 개선 효과가 있다.

KMCRIC 비평

홍삼은 수삼을 증기 또는 기타 방법으로 쪄서 익혀 말린 것으로, 보관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홍삼은 혈당 개선, 항염 및 항종양, 항산화 작용이 있고, 면역조절 등에 유효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1-4]. 현재까지 약 50여 종의 ginsenosides가 밝혀져 있는데, 이들은 위장관계에서 장내 미생물에 의해 대사되어 장내 흡수 및 생물학적 활성이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5,6].
본 연구에서 쓰인 발효홍삼은 홍삼을 Latobacillus plantarum을 이용하여 ginsenosides의 미생물변환을 일으켜 즉, 복용 전에 한 차례 더 대사과정을 거치도록 한 것입니다. 본 연구의 발효홍삼은 일반 홍삼에 비해 Re, Rb2+Rc, Rd, Rg3, Rh2, Compound K의 함유량이 많았습니다. 증가한 물질 중 특히 이 Compound K는 항암·항당뇨 작용이 있습니다 [7]. 발효홍삼이 일반홍삼에 비해 면역 활성이 증강된다는 연구는 있으나 [8], 항당뇨 효과에 관한 비교는 없어서 이에 본 연구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연구는 2008년 5월부터 2009년 8월까지 전북대학교병원에서 대상자를 모집하여 진행하였습니다. 원광제약(주)에서 발효홍삼 및 자금을 지원받았습니다. 식후 혈당 및 인슐린 레벨과 달리, 공복 혈당, 공복 혈장 인슐린, 지질 수치에 있어서는 두 그룹 간 차이가 없었습니다. 이에 대해 저자들은 기존 연구들에 비해 적은 용량 (2.7g/day) 및 짧은 기간 (4주)을 적용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합니다. 또한, 식후 혈당은 당 조절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데 비해, 공복 혈당은 장기간 조절을 해야 변화가 있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9]. 본 연구의 결과는 4주 적용만을 평가했기 때문에 이를 감안해서 봐야 하며, 작은 샘플 사이즈 (42명)로 인해 섣불리 일반화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참고문헌

[1]

[2]

[3]

[4]

[5]

[6]

[7]

[8]

[9]

작성자

경희대학교한방병원 신계내과 권오준

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