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100%마이너스

통합검색

한의약융합데이터센터


근거중심한의약 DB

Home > 한의약융합데이터센터 > 근거중심한의약 DB
KMCRIC 제목

기능성 자궁 출혈에 한약 치료가 효과적일까?

서지사항

박어진, 조희근, 최지현. 기능성 자궁출혈에 대한 한약치료 : 체계적 문헌 고찰. 대한한방부인과학회지. 2018;31(4):110-27.

연구설계

양방 약물치료와 비교하여 한약의 기능성 자궁 출혈에 대한 무작위 대조 임상시험들을 대상으로 체계적 문헌고찰

연구목적

기능성 자궁 출혈에 한약의 치료 효과를 평가하기 위해

질환 및 연구대상

기능성 자궁 출혈 환자

시험군중재

한약

대조군중재

양방 약물치료 (결합 에스트로겐, 프로게스테론, 복합 피임약, 클로미펜)

평가지표

(1) Total effective rate
총유효율=(총 n수-무효 n수)/(총 n수)×100%
(2) Recurrence rate (재발률)
(3) Adverse events (AEs)

주요결과

1. 16편의 연구 중 10편의 연구에서 한약 치료군이 대조군에 비하여 유의하게 나은 결과를 보고하였다.
2. 재발률을 평가한 6편의 연구 중 5편의 연구에서 치료군의 재발률이 대조군에 비해 낮았다.
3. 이상 반응을 보고한 7편 중 2편에서는 양군 모두 이상 반응이 없었으며, 다른 연구들에서는 오심, 복부 불쾌감 등이 있었으나 심각한 이상 반응은 아니었다. 또한 한약의 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해 간, 신 기능을 평가한 2편에서도 유의미한 보고는 없었다.

저자결론

기능성 자궁 출혈에 한약이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보인다. 한약은 재발률을 낮추는 것으로 보이지만 확정적으로 입증되지는 않았다. 더 견고한 디자인을 갖춘 임상연구가 필요하다.

KMCRIC 비평

기능성 자궁 출혈은 기질적인 질환이 없는데, 자궁으로부터 과하고, 오랫동안 빈번하게, 전형적이지 않은 출혈이 일어나는 것으로 정의된다 [1]. 기능성 자궁 출혈은 가임기 여성의 14-25% 정도의 여성이 경험할 정도로 흔하며, 신체적, 사회적, 감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2]. 기능성 자궁 출혈에 대해 현재의 치료는 복합 경구 피임약, 프로게스테론, NSAIDs 등이 사용되고 있다. 자궁 내막 절제나, 자궁 적출술이 수술적인 치료로 선택될 수도 있다. 수술적인 치료는 약물치료가 실패한 경우, 심한 빈혈, 혹은 다른 자궁 질환이 있는 경우 고려된다.
한편, 아시아 국가들에서 부인과적인 문제에 대해서 많은 환자들이 한약 치료를 찾고 있으며, 대만의 건강보험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한 연구에서, 기능성 자궁 출혈의 치료를 위해서 한약은 빈번히 사용되는 치료 방법 중 하나라고 하였다 [3]. 방법론적으로 질이 낮고, 포함된 연구 수가 적지만, 2009년에 출판된 기능성 자궁 출혈의 한약 치료 효과에 대한 메타 분석 연구에서도 한약을 양약 치료와 병행했을 경우, 양약 단독 치료에 비해 효과가 더 우수했다고 하였다 [4].
본 연구에서도 총 16편의 기능성 자궁 출혈에 대한 한약 치료 무작위 대조군 연구를 분석한 결과, 한약이 대조군인 양방 약물에 비해 우수한 결과를 보였다고 하였다. 또한, 재발률이나 부작용 발생 면에서도 한약 치료군에서 더 나은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하였다. 하지만, 이 결론은 해석에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첫째, 이 연구의 한계점으로는 저자들이 기술한 것처럼, 연구들의 이질성이 커서 메타 분석을 시행하지 못하여 한약의 유효성에 대한 정량적인 결론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둘째, 포함된 연구들이 전부 방법론적으로 질이 낮은 수준의 중국 연구들이고, 평가 변수 자체가 중국에서만 주로 활용되는 지표이므로, 한약의 효과가 과장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셋째, 출판 치우침 (publication bias)의 문제에서도 자유로울 수 없다. 아울러, 논문 검색 시, 대조군으로 무처치나 placebo 등을 제외하였고, 한양방 결합 치료군 역시 제외하였는데, 이에 대해서 제외하지 않고 검색을 수행했으면 더 좋은 논문이 되었을 것 같다.
추후 기능성 자궁 출혈의 한약 치료 효과를 명확하게 평가할 수 있도록 높은 질의 무작위 대조군 임상연구가 필요하다.

참고문헌

[1]

[2]

[3]

작성자

꽃마을한방병원 조준영

Q&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