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명호 원장의 애무하면 낫는다

우리의 삶과 건강은 사회생활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21세기에도 한국 여자 남자들은 정신적, 육체적으로 고달프고 아픕니다.
설움도 많고 고생도 막심하지요.
겉으로는 멀쩡해 보이나 속은 화가 끓어 병이 깊죠.

한의사로 건강교육가로 저는, 그들에게 우리 몸이 얼마나 훌륭하고 소중한지를 알려주면,
건강이 달라지고 가족과 인간관계가 두루 좋아져서 인생이 환해지더라고요.

우리는 어여쁘고 귀한 생명의 꽃!
사랑을 주고받으려 태어났으니 칭찬과 애무가 필요합니다.
우주 귀퉁이, 지구별에서 여자와 남자가 열렬히 힘쓸 일은 사랑뿐이지 않은가요.
[학력]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졸업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수료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보건의료정책 최고관리자 과정 수료
미국 하버드대학교 보건대학원 보건의료정책 최고관리자 과정 수료

[경력]
이유명호 한의원 원장
21세기 여성포럼 공동대표 역임
서울여한의사회장 역임

[방송]
KBS 생생 건강테크 명의 특강 / 아침마당 목요특강/ 세상의 아침/ 감성매거진 / 이홍렬 박주미의 여유만만 /명사의 책읽기
MBC 명의열전/ 임성훈과 함께/ 일요일 일요일 밤에
SBS 행복 찾기 특강/ 오픈 스튜디오 여성건강
EBS 여성특강 및 삼색토크

[저서]
2014 안녕 나의 자궁
2011 몸 태곳적부터의 이모티콘
2010 머리가 좋아지는 아이 밥상의 모든 것
2007 뇌력충전-우리 아이 뇌 힘 키우기
2007 몸을 살리는 다이어트 여행
2004 나의 살던 고향은 꽃피는 자궁

http://www.yakchobat.com

이유명호
이유명호

21세기에도 한국 여자 남자들은 정신적, 육체적으로 고달프고 아픕니다. 그들에게 우리의 몸이 얼마나 훌륭하고 소중한지를 알려주면, 건강이 달라지고 가족과 인간관계가 두루 좋아져서 인생이 환해지더라고요. 우리는 어여쁘고 귀한 생명의 꽃! 사랑을 주고받으려 태어났으니 칭찬과 애무가 필요합니다.

프로필 바로가기

#41. 내 몸에 보약이 되는 생활 습관

 

LU41 Main.jpg


팔십골골 여고생


아이들의 아프다는 하소연을 듣다 보면 나이가 겨우 몇인데 하고 한숨이 나온다.


흔한 여고생 환자, 두통에 뒷목이 땡기고 어깨가 짓눌려서 얼굴이 찡그려짐, 한없이 졸려서 자도자도 피곤이 안 풀린다. 손발 냉증, 추위를 심하게 탐, 알러지 비염에 눈도 가렵다. 식곤증이 심하다. 콧물이 목뒤로 넘어가는 것도 2년여. 월경통 역시 엄청 심하고 양도 많다.


하지만 이런 정도는 약과다. 이팔청춘 꽃다운 나이에 ‘팔십골골’이란 별명을 가진 고3 여고생의 말을 들어보자. 지방에 살다 보니 수능이 끝나기를 기다려서 친구랑 함께 시외버스를 타고 찾아왔다. 종이에 가득 적힌 증상을 보니 머리 어깨 무릎 발~~ 전국구로 고통의 순례자다.


안구건조증 같아요. 눈이 시리고 뻑뻑. 스트레스 받으면 더 심해져요.

한 십 년 넘게 축농증을 앓아 왔는데 현재 약물 치료만 꾸준히 하고 있어요.

머리

두통이 좀 심해요. 관자놀이 쪽이 지끈지끈 쑤시고요. 갑자기 머리 전체가 띵~할 때도 있어요.

입술

안 트는 때가 없어요. 엄마 말씀으로는 태어나서부터 그랬대요. 헐~~

피부

피부가 민감성!! 막 그런 거 같아요. 특히 코 주변 피부가 벌겋게 일어나요.

편도선이 자주 붓고요. 가끔 가래에 피가 섞인다고 해야 하나 그런 것도 있고요. 좁쌀같이 생긴 하얀 물질이 나오는데 냄새가 고약해요.

염증이 자주 생겨요. 코 때문에 그렇다고 하던데...

어깨

뭉친 게 풀어진 때가 없는 듯해요. 가끔은 어깨나 목에서부터 전기가 찌릿하게 올라와요.

선천적으로 위장 기능이 약하고 차요. ㅜㅜ

다리

예전에 교통사고 때문에 그런지 비 오기 전날이면 하반신 전체가 쑤셔요.

기타

생리 전날 몸살 앓고 가는 경우가 흔하고요. 생리할 때도 가끔 너무 힘들어요. 배는 안 아픈데 허리와 다리에 통증이 있어요.


오죽하면 이렇게 꼼꼼히 적어왔나 싶어 자세히 진찰하니 두통을 비롯한 두부에 피부염, 중이염, 비염, 편도선염 등 만성 염증을 장기적으로 앓고 있어서 악순환이 되풀이되고 면역력이 아주 떨어져 있었다. 어깨 결림부터 허리에 냉적이 뭉친 것까지 근육통, 요통, 다리 쑤심 등도 심하고 위장 기능 역시 더부룩하거나 심하면 뒤틀리고는 했다. 그동안 온갖 치료는 골고루 다 해봐서 병원과 병명 치료법은 벌써 꿰고 있었다. 오래 아프고 힘들게 살았으니 진로는 의약 계열로 가서 자기 몸부터 돌보는 게 어떠냐는 걱정 어린 충고를 했지만 녀석은 경영학과를 가고 싶다고 했다. 몸집을 살리는 몸 살림 한 번에 삐까번쩍 윤나게 할 순 없지만 차근차근 하기로 했다.


LU41-01.jpg


생활 습관만 바꿔도 내 몸에 큰 선물


첫째, 소화 기능이 정상화 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아침이면 허기지는 것은 뇌다. 아침밥이 중요하다. 5숟갈은 된장국, 깍두기, 김 등 소화 잘되는 것으로 꼭 먹기.


둘째, 학생들은 하루 10시간 이상 뇌가 혹사당한다. 영양을 쓰는 만큼 노폐물과 열이 발생하며 피로가 생긴다. 공부하는 자세도 머리와 목, 어깨 근육의 긴장 경결을 가져와서 통증을 일으킨다. 두부 혈액 순환을 촉진하며 뇌력을 보충해주고 긴장과 피로를 풀어주는 노력이 필요하다. 머리 마사지, 귀 잡아당기기, 모관 운동 등이 좋다.


셋째, 여러 가지 염증이 교대로 반복되어 만성화 되서 면역력이 떨어져 감염을 이기지 못한다. 마늘, 양파, 우엉, 도라지, 더덕, 표고버섯 등을 많이 먹고 하루 한 잔 정도는 녹차를 마시게 한다.


넷째, 통증을 조절하는 습관으로 근육통과 요통, 월경통을 극복하려면 평소 속옷부터 따뜻한 옷을 챙겨 입자. 척추 기둥에서 머리까지 바로 세워주려면 기초가 되는 골반 순환이 좋아야 한다. 다리 꼬고 앉지 말기. 자주 걷기 등


다섯째, 학생들의 뇌는 많은 칼로리를 쓰기 때문에 노폐물도 많이 생기고 과열을 받는다. 몸을 망치는 인스턴트 간식 대신 생과일과 깨끗한 물 마셔주기로 머리, 눈, 입 등 모든 점막에 수분을 촉촉이 공급해 줄 것.


생활 습관들을 체크해 주니 몸의 배, 등 앞뒤로 침을 맞으면서도 좋아라 웃었다. 힘든 시기를 보냈을 고3, 기운도 차리라고 청상견통탕(淸上蠲痛湯)으로 약을 지어 보냈다.


다음 진료 때 만날 것을 기약하며 내려간 녀석. 늘 ‘아픈 몸’이라고 구박 말고 자신의 몸에게 감사하기를.



© 이유명호 원장의 애무하면 낫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