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100%마이너스

통합검색

지식솔루션센터

생활 속에서 찾아보는 한의학 이야기

생활 속 한의

Home > 지식솔루션센터 > 생활 속 한의

이유명호 원장의 애무하면 낫는다

우리의 삶과 건강은 사회생활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21세기에도 한국 여자 남자들은 정신적, 육체적으로 고달프고 아픕니다.
설움도 많고 고생도 막심하지요.
겉으로는 멀쩡해 보이나 속은 화가 끓어 병이 깊죠.

한의사로 건강교육가로 저는, 그들에게 우리 몸이 얼마나 훌륭하고 소중한지를 알려주면,
건강이 달라지고 가족과 인간관계가 두루 좋아져서 인생이 환해지더라고요.

우리는 어여쁘고 귀한 생명의 꽃!
사랑을 주고받으려 태어났으니 칭찬과 애무가 필요합니다.
우주 귀퉁이, 지구별에서 여자와 남자가 열렬히 힘쓸 일은 사랑뿐이지 않은가요.
[학력]
-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졸업
-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수료
-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보건의료정책 최고관리자 과정 수료
- 미국 하버드대학교 보건대학원 보건의료정책 최고관리자 과정 수료

[경력]
- 현 이유명호 한의원 원장
- 21세기 여성포럼 공동대표 역임
- 서울여한의사회장 역임

[방송]
- KBS 생생 건강테크 명의 특강 / 아침마당 목요특강/ 세상의 아침/ 감성매거진 / 이홍렬 박주미의 여유만만 / 명사의 책읽기
- MBC 명의열전/ 임성훈과 함께 / 일요일 일요일 밤에
- SBS 행복 찾기 특강/ 오픈 스튜디오 여성건강
- EBS 여성특강 및 삼색토크

[저서]
- 2014 『안녕 나의 자궁』
- 2011 『몸 태곳적부터의 이모티콘』
- 2010 『머리가 좋아지는 아이 밥상의 모든 것』
- 2007 『뇌력충전-우리 아이 뇌 힘 키우기』
- 2007 『몸을 살리는 다이어트 여행』
- 2004 『나의 살던 고향은 꽃피는 자궁』

이유명호
이유명호

21세기에도 한국 여자 남자들은 정신적, 육체적으로 고달프고 아픕니다. 그들에게 우리의 몸이 얼마나 훌륭하고 소중한지를 알려주면, 건강이 달라지고 가족과 인간관계가 두루 좋아져서 인생이 환해지더라고요. 우리는 어여쁘고 귀한 생명의 꽃! 사랑을 주고받으려 태어났으니 칭찬과 애무가 필요합니다.

 프로필 바로가기

#57. 칭찬과 웃음은 돈 안 드는 뇌 영양제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21-02-25
  • 조회수: 223

웃음은 근육, 호흡, 신경들의 진동으로 시작한다. 볼은 씰룩, 코는 벌름하며 코 평수가 넓어지며 진동이 시작된다. 눈가가 수축하고 입꼬리는 활짝 들리고 벌어진다. 심장은 빠르게 뛰고 폐는 하, 하하 여러 번 공기를 토해낸다....

#56. 양손잡이로 좌우 뇌를 골고루 쓰자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21-02-24
  • 조회수: 332

두뇌에서 가장 넓은 면적이 손을 관장하는 부위다. 호문쿨루스 (Homunculus) 그림에 잘 나타나 있다. 운동중추 사령실의 30%는 손의 움직임을 조정하기 위한 것, 양손을 다 쓰면 좌우 뇌가 골고루 발달한다....

#55. 뇌의 시계는 낮과 밤에 조율하자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21-02-23
  • 조회수: 221

영화 쇼생크 탈출에서 주인공은 교도소 안의 도서관에 필요한 책과 비용을 요구하는 편지를 6년 동안 200번 보냈다. 마침내 보내온 책더미 속에서 낡은 모차르트의 레코드판을 발견하곤 교도소장의 방문을 안으로 잠그고 전축에 판을 건다....

#54. 열 받는 뇌는 생수로 내려주자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21-01-19
  • 조회수: 318

국제구호활동가 한비야 씨는 겨울에도 맨손으로 손을 호호 불고 다닌다. 어깨엔 핸드백과 다른 손엔 책가방을 꼭 들고 다니는데 주로 지하철에 우산과 장갑을 두고 내려서 아예 비는 맞고 장갑은 안 낀단다. 역시 ‘마트 우산 코너와 장갑 코너’ 하나는 차렸을 정도다....

#53. 어깨가 굳으면 뇌력이 떨어진다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21-01-15
  • 조회수: 250

공무원 승진 시험을 본다는 수험생 환자. 직장 일에 집안 살림에 고등학생 자녀도 돌봐줘야 하고 승진 시험까지 치러야 하니 숨쉬기도 벅차단다. 너무 피곤해서 공부가 머리에 들어오지 않는데 감기도 잘 걸리고 몸은 노상 오슬오슬 춥다고 한다....

#52. 고개가 삐딱하면 머리 순환이 나쁘다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21-01-15
  • 조회수: 280

친구 손에 끌려오다시피 찾아온 희정 씨. 많이 지쳐 보이는 얼굴에 한눈에도 고개가 많이 기울어져 있다. 얼굴은 좌우가 눈에 띄게 다르고 두개골 전체가 삐딱하게 돌아갔으며 오른쪽 어깨는 눈에 띄게 올라가 있다....

#51. 어깨만 안 아프면 날아갈 것 같아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21-01-14
  • 조회수: 363

직립보행을 하게 된 후 뇌가 더 커지고 무거워지면서 목과 어깨에는 부담이 늘었다. 신나는 손과 잘 보이는 눈 대신 고생이 시작된 애들이 바로 척추와 다리들이다. 사람의 목은 유난히 잘록하고 약하다....

#50. 치매, 알맞은 이름을 붙여주자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19-07-22
  • 조회수: 1585

65세 인구의 10%는 치매로 추정되고, 70세가 넘으면 이미 뇌가 줄어 2cm가 넘는 빈 공간이 생기며, 85세 되신 분들의 40% 정도는 치매라고 한다. 치매에 대한 두려움보다 대비책을 알아보자....

#49. 뇌 질환, 혈관 건강으로 막아요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19-07-08
  • 조회수: 1255

몸속에는 수많은 갈래의 핏줄이 시냇물과 강물처럼 흐르고 있다. 50억 개의 모세혈관, 1억 6천만의 동맥과 소동맥, 5억 개의 정맥과 소정맥에 모세혈관까지 합하면 총연장 9만~10만km가 된다....

#48. 어지럼증으로 세상이 아득해지면
  • 글쓴이: 이유명호
  • 등록일 : 2019-05-30
  • 조회수: 1814

여자들은 신체 구조상 만성 혈 부족증에 시달리기에 십상이어서, 저혈압이면서 머리가 아프고 어지러운 증상이 특히 여성들에게 많다. 여성들은 35년 동안 매달 월경을 하고 임신 출산 모두 혈액과 영양분을 쓰기 때문에 충분히 보충되지 않으면 혈 부족증에 빠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