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100%마이너스

통합검색

지식솔루션센터

생활 속에서 찾아보는 한의학 이야기

생활 속 한의

Home > 지식솔루션센터 > 생활 속 한의

생활 속 한의

  •  
  • 황만기 박사의 알레르기 이야기
  • 닥터 이훈의 엄마와 아이 건강 이야기
  • 한의사 방성혜의 엄마가읽는 동의보감
  • 이상재 교수의 한국의 건강문화
  • 팀닥터 한의사 이현삼의 스포츠 한의 이야기
  • 이유명호 원장의 애무하면 낫는다
  • 안문생 박사의 약선 설계론
  • 송미연 교수의 한방 운동보감
  • 안덕균 교수의 약초 이야기
  • 한창훈 작가의 내 밥상 위의 자산어보
  • 공병희 원장의 현대적 본초 읽기
  • 남지영 박사의 편안한 웰빙 수다
  • 정태겸 기자의 길 위에서 찾은 밥상
  • 김종우 교수의 걷기. 여행.. 치유
통풍의 한의 치료
  • 글쓴이: 남지영
  • 등록일 : 2019-05-23

한의원에서 여러 가지 내과 질환들도 많이 치료하고 있지만, 대부분은 근골격계 질환의 비중이 높습니다. 여러분들도 뼈가 쑤시거나 근육이 아프면 한의원에 가실 생각을 많이 하시죠? 그만큼 근골격계 증상 치료에 한의학이 밀착되어 있는데요....

독도와 따개비밥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19-05-23

지난 15년간 우리 땅 곳곳을 쏘다녔지만 유독 인연이 닿지 않았던 곳이 있었다. 한반도 동쪽 끝 독도. 세 번의 아쉬움 끝에 그 땅에 드디어 발을 디뎠다. 마지막으로 뱃머리를 돌리던 날만 해도 다시는 기회가 없을 줄 알았다. 처음에는 아예 배가 뜨지도 못했고, 두 번째...

광주 양림동과 순대국수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19-05-10

광주 양림동을 찾았던 날, 세찬 비가 종일 쏟아졌다. 이곳에 대한 이야기를 처음 들었던 건 2년 전쯤. 지난해 봄에 우연찮게 잠시 몇몇 곳을 살피고 돌아갔는데, 골목골목 충분히 보지 못한 아쉬움에 다시 찾아왔다....

골절의 한의 치료
  • 글쓴이: 남지영
  • 등록일 : 2019-05-08

골절. 뼈가 부러진 것인데요. 살다 보면 나에게는 생기지 않을 것 같은 일이 간혹 벌어지기도 합니다. 얼마 전 가족 중 한 명이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무릎뼈가 조각나기도 했고, 저도 몇 년 전에 운동을 하다가 갈비뼈가 부러져 한동안 고생을 했습니다....

강릉 선교장과 초당두부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19-04-24

이렇게 따사로운 봄날, 다람쥐 쳇바퀴 돌 듯 일상을 반복하기에는 바깥세상이 너무나 찬란했다. 강원 강릉으로 차를 몰았다. 가족과 함께하기에 강릉만 한 여행지도 없다....

서산 유기방가옥과 황해도식 냉면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19-04-12

서산, 하면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그중에서도 봄에는 그 시기에만 만날 수 있는 멋진 풍경이 있다. 봄이 아니면 만날 수 없는 절경. 지금 이 시기에 서산에 가면 정말 아름다운 꽃 천지를 보게 된다....

급성 요부 염좌의 한의 치료
  • 글쓴이: 남지영
  • 등록일 : 2019-04-10

한의원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질환들이 여럿 있는데 그중 하나가 급성 요부 염좌 (acute low back pain)입니다. 이름이 어려운 것 같지만 내용은 아주 쉽습니다. 갑자기 허리를 삐끗했다는 뜻입니다....

실크로드와 당나귀고기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19-03-25

피곤한 몸을 이끌고 5시 반쯤 눈을 떴는데, 전기는 들어오지 않고 호텔 복도에는 흙냄새와 먼지가 가득했다. 엄청난 모래 폭풍이 몰아치고 있었다. ...

미세먼지의 공격, 한의 치료로 방어하세요
  • 글쓴이: 남지영
  • 등록일 : 2019-03-21

호흡기 건강에 황사보다 미세먼지가 더 해롭습니다. 호흡기가 약한 분들은 미세먼지가 심한 요즘에 특히 조심하셔야 해요. 미세먼지가 호흡기를 자극해서 호흡기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고, 호흡기 질환이 없던 분들도 비염이나 천식 기관지염 등이 생길 수 있습니다....

춘천 책과인쇄박물관과 숯불닭갈비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19-03-14

자주 오고 갔다고 생각했음에도, 찬찬히 되짚어 보니 이번에는 꽤 오랜만이었다. 봄에는 들꽃의 내음으로, 여름에는 물빛으로, 가을에는 온갖 찬란한 색으로 불타오르며 무시로 발길을 끌어당기던 땅, 춘천으로 여행을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