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100%마이너스

통합검색
닫기

KMCRIC 챗봇에게

질문하기!

지식솔루션센터

생활 속에서 찾아보는 한의학 이야기

생활 속 한의

Home > 지식솔루션센터 > 생활 속 한의

담 넘어 만난 한의학

일찍이 지방의 여고를 졸업하고 보무도 당당하게 서울 유학 생활을 시작한 이후, 멋지고 훌륭한 한의사가 되겠다며 인생의 한 폭 그림을 다부지게 그려 나가던 시절이 있었다. 해외여행이 자유롭지 못했던 당시, 나름 국제적 감각을 익힌다며, 과 동기들과 함께 회기동 63번 버스로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하여, 들어오고 나가는 사람들, 눈물로 그들을 포옹하는 가족 친지들의 모습을 보며, 미래 한의학을 향한 어떤 마음을 다지며 돌아오곤 했었다.
좁은 울안에서 대롱으로 보던 세상을 넘어 더 멀리 더 높이 나는 새가 되고 싶었던 젊은 시절의 꿈은 내 인생 최고의 전환점을 만들어 주었다. 그 단편 단편들에서 만났던 한의학 언저리 평생의 인연들은 아름다운 구슬로 엮어져, 오늘날 나의 삶에 든든한 지침돌이 되어있음을 감사히 여기며, 퇴직한 여교수의 한의학 인생 에피소드 몇 대목을 함께 나눠보고자 한다.
[학력]
1980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졸업 (한의학사)
1982 대만중국의약대학 대학원 졸업 (중의학석사)
1986 경희대학교 대학원 한의학과 졸업 (한의학박사)

[경력]
1987-2020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교수
2005-2014 과학기술부 우수연구센터(SRC) 침구경락과학연구센터 소장
2014-2017 한국한의학연구원 원장
2006-현재 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
2008-현재 대만중국의약대학 객원교수
2020-현재 경희대학교 고황명예교수(정년연장)

[저서]
<흐름의 철학 경락> 및 침구경락경혈학 관련 서적 다수

이혜정
이혜정

1980년 경희대학교 졸업 직후, 한의계 최초로 해외 유학을 시도하였고, 귀국 후 모교 교수로 30여 년간 연구와 강의에 종사하였음. 과기부 우수연구센터(SRC)인 침구경락과학연구센터 소장 및 한국한의학연구원 원장 등을 역임하였고, 현재는 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이면서 경희대학교 고황명예교수로 근무 중임.

 프로필 바로가기

#12. 미래 의료, 소통과 보살핌의 시대
  • 글쓴이: 이혜정
  • 등록일 : 2022-11-30
  • 조회수: 766

한의학계 최초의 정보연구센터, 한의약융합연구정보센터 (KMCRIC). 본 센터의 ‘생활 속 한의’에 칼럼을 연재하는 동안 일 년이라는 시간이 꿈처럼, 또한 쏜살같이 지나갔다. 긴 역사 속에 면면히 흘러온 ‘한의 진료실’의 범주를 벗어나, 또 다른 바깥 풍경이 궁금해 담...

#11. 창밖 또 다른 경험, 그리고 인력 양성이라는 사명
  • 글쓴이: 이혜정
  • 등록일 : 2022-10-18
  • 조회수: 923

2014년은 나의 삶에 있어 매우 획기적인 변화, 색다른 경험이 시작된 한 해였다. 4월에 우수연구센터 (SRC) 침구경락과학연구센터가 종료됨과 함께 10월의 홈커밍 모임으로 마무리하고, 이어서 한의약융합연구정보센터 (KMCRIC) 과제를 새로 수주함으로써...

#10. 위기와 기회 속에서
  • 글쓴이: 이혜정
  • 등록일 : 2022-09-26
  • 조회수: 879

나의 삶은 어쩌면 하얀 가운을 입고 불철주야 실험실에 앉아있는 착실한 연구자의 모습보다는, 한의학 기초연구 초창기에 홀로 불도저를 밀고 다니며 거친 길을 닦아야 했던 연구경영자의 모습 속에 더 많이 투영되고 있다. 롤러코스터를 탄 듯 주변 학문들 속에...

#09. 조각배 타고 고래를 잡다
  • 글쓴이: 이혜정
  • 등록일 : 2022-08-08
  • 조회수: 768

2005년 11월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세계침구학회 (WFAS)에 센터의 여러 연구원과 함께 참석하였는데 놀랍게도 반가운 친구를 만났다. 2년 전 독일 강의에 나를 초대했던 Johannes Henry Greten 교수가 기조 강연을 위해 학회에 나타난 것이다....

#08. 패러다임의 확장–하이델베르크 모델
  • 글쓴이: 이혜정
  • 등록일 : 2022-07-13
  • 조회수: 1033

공항에 마중 나온 슈미트를 따라 독일 북부의 플랜스버그 (Flensburg)에 있는 그의 집에 며칠 머문 뒤 출발한 첫 행선지는 하이델베르크 (Heidelberg)였다. 이름만 들어왔던 독일의 아우토반! 널찍한 그 고속도로에 너도나도 모두 시속 200km로 질주하다 보...

#07. 퀀텀 점프
  • 글쓴이: 이혜정
  • 등록일 : 2022-07-01
  • 조회수: 816

귀국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우리나라에도 세계화의 바람이 불었고 연구의 국제 경쟁력 강화가 화두로 등장했던 시점에 맞추어, 드디어 우리 한의계에도 그러한 도약이 이루어졌다. 한의계 전 구성원들의 희생과 눈물, 땀의 열매로 1994년에 한국한의학연구원(KIOM)...

#06. 국제화라는 명제
  • 글쓴이: 이혜정
  • 등록일 : 2022-05-24
  • 조회수: 761

본시 ‘국제화’라는 명제는 쌍방향이 되어야 한다는 평소 생각이 있었다. 한국으로 많은 외국 의사들이 들어와 한의학을 배우기도 하면서, 동시에 한국의 한의사들이 해외 곳곳으로 진출하여 한의학 지식을 확장해야 하는 것이다....

#05. 변화와 개혁의 물결
  • 글쓴이: 이혜정
  • 등록일 : 2022-04-19
  • 조회수: 1114

첫 여성 교수로 임명받고 드디어 경혈학교실이 문을 연 1987년 봄, 침구 동인 80개와 동인 보관장, 그리고 실습 침대 30여 개를 들여놓고 가슴 뿌듯하게 바라보았던 일이 아직도 기억에 생생하다. 학관 내에 실습할 시설이나 도구도 없던 우리의 1970년대 학창 시절,...

#04. ‘한의과학’이라는 대롱 밖 외로운 세계의 시작
  • 글쓴이: 이혜정
  • 등록일 : 2022-03-21
  • 조회수: 1096

귀국 인사차 석사 졸업논문을 들고 당시 경희대 총장이신 안치열 총장님을 비롯하여 한의대 최용태 학장님과 여러 교수님을 방문하던 길이었다. 2년 동안 낯선 이국땅에서 팍팍한 실험, 논문 작성 등에 시달렸던 심신은 거듭된 출산과 임신까지 겹치면서 지칠 대로...

#03. 침 연구의 첫 경험
  • 글쓴이: 이혜정
  • 등록일 : 2022-02-16
  • 조회수: 937

태어나 처음 이국땅에 발을 디디며 시작한 나의 학문 여정, 대학원 석사 시절의 연구 활동은 그저 수동적일 수밖에 없었다. 연구실에 출근하게 된 이래 한참 동안을 묵묵히 지켜보았지만, 학교 안내 책자에서 인상 깊게 보았던 ‘원숭이 침 진통 연구 프로젝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