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100%마이너스

통합검색

지식솔루션센터

생활 속에서 찾아보는 한의학 이야기

생활 속 한의

Home > 지식솔루션센터 > 생활 속 한의

열두 달의 수다(秀茶)

저는 한방내과 전문의로 한방순환신경내과를 전공했습니다. 한방순환신경내과는 신경계 질환과 순환기 질환 외에도 스트레스와 관련된 다양한 질환들을 함께 다루고 있습니다. 사람은 태생적으로 긴장을 하기는 쉬워도 의도적으로 이완을 하는 것이 참 어렵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자연스럽게 접했던 차는 어느새 일상의 일부분이 되었습니다. 우연한 조합이지만, 차는 정신적인 이완을 도와주는 참 좋은 동반자였습니다.

스스로는 아니라고 생각했지만 모든 것이 계획적으로 이뤄지지 않으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편입니다. 진료는 언제 올지 모를 환자분들이 어떤 말을 건넬지 모를 불확실한 상황들과의 끊임없는 만남입니다. 자연히 진료를 하고 나면 마음이 지친 하루가 되어 버릴 때가 많습니다. 그렇게 하루를 보내고 퇴근 후 차 한 잔 또는 쉬는 날의 차 한 잔은 많은 위로와 치유가 되었습니다. 그렇게 차로 달래온 시간이 어느새 쌓이고 쌓여 차가 일상의 일부가 되었습니다.

어디 진료뿐일까요. 세상에는 스트레스 받을 일이 너무 많고 그런 상황들 하나하나가 몸을 긴장시키고 마음을 팽팽하게 만듭니다. 진료를 하다 보면 여러 가지 이유로 스트레스를 받은 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가볍게는 단순히 두통이나 일시적인 답답한 기분을 느끼는 분들부터 숨을 못 쉴 정도의 큰 스트레스를 받으신 분들, 심지어 너무 큰 스트레스가 오랜 시간 낫지 않는 흉터처럼 되어 늘 초조해하고 불안해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긴장은 쉽고 이완은 어렵습니다. 또 사람마다 이완에 도움이 되는 방법이 다르고 효과도 다르게 나타납니다. 차는 그런 이완의 요령 중 하나가 될 수 있는 취미입니다.

치료와는 다른 위로로, 차와 함께하면서 느꼈던 일상의 이야기들이 길어지고 있는 코로나 시대에 지쳐가고 있을 또 다른 분들에게 작은 위안과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학력]
• 원광대학교 한의과대학 졸업
• 동 대학원 한의학 석사
• 한방내과 전문의

[경력]
• 현 세종 산돌한의원 진료원장
• 전 공군교육사령부 항공의무전대 한방과장
• 전 원광대학교 광주한방병원 일반수련의 및 전문수련의 과정

제준태
제준태

열두 달의 수다는 매월 한 종류의 차를 소개합니다. 일상에서 접하는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방법 중 하나가 취미 생활입니다. 특히 차는 즐기는 과정에서 약리 효과와 심리적인 효과가 상승 작용을 일으켜 우울, 피로, 짜증, 분노를 가라앉히는 데 좋습니다. 차로 전하는 작은 위안을 드리고 싶습니다.

 프로필 바로가기

향기로운 기분 전환, 꽃을 담은 차
  • 글쓴이: 제준태
  • 등록일 : 2021-09-06
  • 조회수: 101

환절기의 기분을 좀 더 산뜻하게 하고 기운이 나게 할만한 차가 어떤 게 있을까 생각해 봤는데요. 꽃을 더한 차들이 아무래도 기분 좋은 하루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꽃은 보는 것만으로도, 향기만으로도 행복하고 편안한 시간을 만들어 줍니다....

아이스티와 보내는 시원한 여름
  • 글쓴이: 제준태
  • 등록일 : 2021-08-02
  • 조회수: 186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었습니다. 연일 올라가는 기온은 사람을 쉽게 지치게 합니다. 티타임을 가지는 느긋함은 꽤 즐거운 휴식이지만 더운 곳에서 뜨거운 차를 마시는 건 그리 유쾌한 경험이 아닐지도 모릅니다. 차를 좋아하는 사람에게도 여름은 그렇게 즐겁기만 한...

여름에 더 화려하게 피어나는 차
  • 글쓴이: 제준태
  • 등록일 : 2021-07-01
  • 조회수: 192

홍차는 여름의 잘 자란 잎으로 만들수록 맛이 진해집니다. 녹차로 만들면 너무 자란 잎은 쓰고 떫은 맛이 강해지겠지만 홍차는 그런 맛을 내는 성분들이 산화되면서 오히려 달콤한 맛과 복잡하고 풍부한 향기로 변해 갑니다. 대개 봄의 새순으로 만든 홍차가 섬세하고...

더부룩한 속을 내려주는 청향우롱차
  • 글쓴이: 제준태
  • 등록일 : 2021-06-01
  • 조회수: 223

차는 꽤 많은 효능을 갖고 있습니다. 일단 대표적인 성분인 카페인만 해도 약리작용이 분명하죠. 모든 자연에서 나는 것들이 그렇듯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사람에게 영향을 미칩니다. 때론 이롭게 때론 해롭게. 우리는 오랜 세월을 거쳐 새로운 식물이 익숙한...

햇살 가득 기분 좋은 5월의 홍차, 얼그레이
  • 글쓴이: 제준태
  • 등록일 : 2021-05-04
  • 조회수: 199

5월은 아마도 아름답다는 말이 가장 잘 어울리는 달일 겁니다. 풀이 푸릇푸릇하게 돋아나 풍경 자체가 달라지는 달이기도 합니다. 연둣빛과 초록빛이 가득한, 싱그러우면서도 따뜻한 봄 날씨의 전형이랄까요. 하지만 또 피곤해지기 쉬운 계절이기도 합니다....

봄을 즐기는 마음, 우전과 중작
  • 글쓴이: 제준태
  • 등록일 : 2021-04-02
  • 조회수: 516

이제 진짜 봄이 오고 있습니다. 3월 말에 이미 평년보다 이른 벚꽃 소식으로 벌써 봄기운이 가득했습니다. 하지만 햇차가 나오기에는 아직 살짝 이른 시기인데요. 한국에서 햇차는 대개 4월 20일 곡우 전후부터 생산됩니다. 차를 수확 시기에 따라 구분할 때는...

환절기의 아침을 깨우는 홍차, 잉글리시 브랙퍼스트
  • 글쓴이: 제준태
  • 등록일 : 2021-03-09
  • 조회수: 523

3월. 봄이 시작되었지만, 아직 봄이라기엔 쌀쌀한 3월 초입니다. 우리가 상상하는 봄은 따뜻하고 몽실몽실하고 부드러운 그런 느낌이지만 아직은 일교차가 큰 날씨로 아침저녁은 춥게 느껴지기까지 하고 낮엔 조금 따뜻해지기 시작하는 날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