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100%마이너스

통합검색
닫기

KMCRIC 챗봇에게

질문하기!

지식솔루션센터

생활 속에서 찾아보는 한의학 이야기

생활 속 한의

Home > 지식솔루션센터 > 생활 속 한의

정태겸 기자의 길 위에서 찾은 밥상

불교 전문기자 출신 여행작가라는 독특한 이력을 가졌다. 여행잡지 트래비, 트래블러 등 다양한 매체에 사진과 글을 기고하며 여행작가로 활동했으며, KTX 매거진 기자로 재직했다. 저서로 『중국여행-여행작가가 본 중국 대륙』, 『더 오래가게』 등이 있다.
[경력]
- KTX 매거진 기자
- 공감인베스터 팀장, 공감미디어홀딩스 기획팀장
- 2017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언론홍보 총괄 및 촬영팀장
- 월간 트래비·여행신문 객원기자
- 월간 불광 잡지팀 취재 및 편집기자
- 동방대학원대학교 전략기획실 연구원
- 법보신문 편집국 취재·편집기자

[기타 활동]
- 포항KBS ‘동해안 오늘’ 고정 패널 출연
- MBC ‘노중훈의 여행의 맛’ 패널 출연
- MBC ‘이 사람이 사는 세상’ 패널 출연
- KTX 매거진, 론리플래닛, 더트래블러, 웅진싱크빅북클럽 등 칼럼 기고
- 계간 문화공감, KOFIH 전담 객원 포토그래퍼
- 미붓아카데미 ‘21세기, 불교를 철학하다’ 진행 및 홍보

[수상 내역]
- 한국불교기자대상 ‘한국 불기 2550년 틀렸다’ 특별상 수상 (2006년)
- 제16회 불교언론문화상 대상 (법보신문 기획취재팀) 수상 (2009년)

[저서]
- 2016 『중국여행-여행작가가 본 중국 대륙』
- 2018 『더 오래가게』

정태겸
정태겸

불교 전문기자 출신 여행작가라는 독특한 이력을 가졌다. 여행잡지 트래비, 트래블러 등 다양한 매체에 사진과 글을 기고하며 여행작가로 활동했으며, KTX 매거진 기자로 재직했다. 저서로 『중국여행-여행작가가 본 중국 대륙』, 『더 오래가게』 등이 있다.

 프로필 바로가기

아산 은행나무길과 챔피언의 커피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4-01-05
  • 조회수: 299

지난가을은 유독 단풍이 예뻤다. 2022년 가을의 단풍은 그리 선명하지 못했던 걸로 기억한다. 예년에 비해 약간은 물이 빠진 듯했다. 반면 2023년은 상대적으로 색이 짙어 계절감을 여실히 드러냈다. 아산의 은행나무길이 유독 아름다웠던 이유이기도 했다....

강릉 BTS 버스정류장과 텍사스식 바비큐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4-01-04
  • 조회수: 1079

강릉에서 속초까지 이어지는 여느 해변이 그렇듯, 이곳 역시 모래사장이 길게 늘어서 있었다. 그 옆으로 소나무밭이 있고, 해안가와 솔밭 사이에 버스정류장이 놓였다. BTS가 이곳에서 앨범 재킷 사진을 찍었다고 한다. 당시에는 세트를 지어서 찍고 이내 허물었...

담양 담빛길과 대통순대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3-12-22
  • 조회수: 374

담양으로 차를 몰았다. 몇 번이나 다녀온 곳이다. 그럼에도 볼 게 또 생겼다. 어떤 여행지든 마찬가지다. 늘 변화가 생기고 그래서 새로워진다. 갔던 곳을 또 가는 건 그래서다. 이번에는 지극히 평범했던 시장 골목 안팎의 변화를 보기 위한 길이었다....

대전 장태산자연휴양림과 두부두루치기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3-12-21
  • 조회수: 418

도심에서 40분 정도. 초입에 다다랐을 때 차에서 내리며 나를 비롯한 모두가 탄성을 내질렀다. 활엽수의 이파리가 떨어진 지 한참이 지난 후였음에도 이 숲은 아직 가을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었다. 침엽수인 메타세쿼이아 나무가 이 휴양림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화순 가을맞이 여행과 애호박찌개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3-10-19
  • 조회수: 441

화순은 무등산을 사이에 두고 광주와 이웃해 있다. 무등산은 단풍으로도 이름이 높은 곳. 무등산 남쪽에 자리한 세량제를 향해 가는 길도 무등산에서 흘러내린 단풍으로 가득 채워져 있었다. 이미 도로변은 가을로 가득했다. 그야말로 가을의 복판이었다....

고창 문수사 단풍나무숲과 쌈밥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3-10-18
  • 조회수: 443

불과 일주일 차이였다. 지금쯤이면 슬슬 단풍이 올라올 거로 생각했는데, 시기상조였다. 그럼에도 충분히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었다. 가을이 성큼 곁으로 다가왔다는 건 볼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여행이란 묘한 면이 있다. 생전 갈 일이 없고, 가고 싶어도 좀처럼...

안성 석남사와 현미라떼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3-09-20
  • 조회수: 514

유구한 역사를 가진 곳에는 과거의 화려했던 영광의 흔적이 남는다. 안성의 석남사도 그렇다. 한때는 이곳에 수백 명의 승려가 머물렀다고 전한다. 그렇다면 과거 이 절의 규모는 상당했을 것이다. 그러나 그 모습은 간데없다. 절이 크지도 않고 머무는 이도...

인제 여초서예관과 더덕구이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3-09-18
  • 조회수: 491

여초는 근현대 한국서단의 대가 중 대가였다. 아니, 정확히 얘기하자면 안동 김씨 집안 여초의 형제 모두가 명필이었다. 첫째였던 경인 김문현, 일중 김충현 역시 시대의 대가였으며, 백아 김창현 선생은 뛰어난 명필이자 엄청난 암기력을 소유한 한학자였다....

인제 금성여인숙과 두부밥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3-07-25
  • 조회수: 608

사람마다 눈앞에 놓인 것의 가치는 다르게 느끼기 마련이다. 누군가에게는 별 볼 일 없는 것이 누군가에게는 아주 귀한 무엇일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얼마나 많은 이가 그 가치에 공감하느냐의 문제. 인제의 여인숙을 두고도 서로 다른 시선이 쏟아진다....

대구 서문시장 칼국수 골목과 누른국수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3-07-21
  • 조회수: 493

수년째 홀로 강조하고 있지만, 대구에도 먹을 게 많다. 갈 곳도 많고 맛있는 것도 많다. 몰라서 안 가고, 안 가서 모르는 것뿐이다. 심지어 육개장을 대구의 소울푸드로 삼아야 한다는 얘기도 있었다. 근래 전국에서 유행하는 뭉티기도 대구와 경북지역을 대표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