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100%마이너스

통합검색

지식솔루션센터

생활 속에서 찾아보는 한의학 이야기

생활 속 한의

Home > 지식솔루션센터 > 생활 속 한의

정태겸 기자의 길 위에서 찾은 밥상

불교 전문기자 출신 여행작가라는 독특한 이력을 가졌다. 여행잡지 트래비, 트래블러 등 다양한 매체에 사진과 글을 기고하며 여행작가로 활동했으며, KTX 매거진 기자로 재직했다. 저서로 『중국여행-여행작가가 본 중국 대륙』, 『더 오래가게』 등이 있다.
[경력]
- KTX 매거진 기자
- 공감인베스터 팀장, 공감미디어홀딩스 기획팀장
- 2017 서울국제불교박람회 언론홍보 총괄 및 촬영팀장
- 월간 트래비·여행신문 객원기자
- 월간 불광 잡지팀 취재 및 편집기자
- 동방대학원대학교 전략기획실 연구원
- 법보신문 편집국 취재·편집기자

[기타 활동]
- 포항KBS ‘동해안 오늘’ 고정 패널 출연
- MBC ‘노중훈의 여행의 맛’ 패널 출연
- MBC ‘이 사람이 사는 세상’ 패널 출연
- KTX 매거진, 론리플래닛, 더트래블러, 웅진싱크빅북클럽 등 칼럼 기고
- 계간 문화공감, KOFIH 전담 객원 포토그래퍼
- 미붓아카데미 ‘21세기, 불교를 철학하다’ 진행 및 홍보

[수상 내역]
- 한국불교기자대상 ‘한국 불기 2550년 틀렸다’ 특별상 수상 (2006년)
- 제16회 불교언론문화상 대상 (법보신문 기획취재팀) 수상 (2009년)

[저서]
- 2016 『중국여행-여행작가가 본 중국 대륙』
- 2018 『더 오래가게』

정태겸
정태겸

불교 전문기자 출신 여행작가라는 독특한 이력을 가졌다. 여행잡지 트래비, 트래블러 등 다양한 매체에 사진과 글을 기고하며 여행작가로 활동했으며, KTX 매거진 기자로 재직했다. 저서로 『중국여행-여행작가가 본 중국 대륙』, 『더 오래가게』 등이 있다.

 프로필 바로가기

춘천 소양강과 돼지국밥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1-01-11
  • 조회수: 50

겨울이면 소양강을 찾는 이가 제법 많아진다. 누군가는 하얗게 피어오르는 상고대를 보기 위해, 또 누군가는 겨울의 춘천을 즐기기 위해. 코끝이 빨개지도록 추운 겨울의 춘천은 그 나름의 매력이 있다....

서울 진관사와 엔초비 새우 파스타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1-01-05
  • 조회수: 78

한 해의 끝과 시작. 나이가 든다는 게 때로는 헛헛하기도 하고, 생각도 깊어진다. 정리가 필요할 때마다 북한산을 즐겨 찾는다. 서울 은평구의 오솔길 안쪽에 자리한 진관사. 몇 번을 다시 와도 좋은 마음의 숲이다. 숲이 좋은 건 시시때때로 다른 얼굴을 하고 있어서다....

문경 진남교반과 광부의 밥상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0-12-24
  • 조회수: 84

문경으로 가는 길, 경상북도로 넘어갔더니 느닷없이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덕분에 누구도 밟지 않은 하얀 설경을 맞이했다. 경북의 제1경이라는 진남교반의 진가가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폭설이 쏟아졌다. 순식간에 사위가 하얗게 변해 버렸다....

대구 근대골목과 추어탕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0-12-22
  • 조회수: 82

여행 이야기를 할 때마다 강조하는 게 있다. 대구는 결코 맛없는 도시가 아니라는 것. 대구에 경상도식 추어탕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대구는 충분히 맛있는 도시다....

경주 대릉원과 기사식당 짬뽕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0-11-30
  • 조회수: 84

이제 경주는 제주도 못지않은 관광지가 됐다.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길목에서도 경주 대릉원 일대에는 가을을 배웅하는 인파로 북적거렸다. 경주에서 1년을 지냈던 적이 있다. 그때만 해도 경주는 수학여행의 추억이 깃든 도시에 지나지 않았다....

화순 운주사와 청국장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0-11-26
  • 조회수: 84

어느덧 가을이 절정을 지나 겨울로 향해 가는 길목이다. 전남 화순은 남쪽 지역이니 가을이 떠나는 마지막을 볼 수 있으려니 했다. 정해진 일정을 소화하고 운주사에 도착했을 때, 해는 이미 기우뚱하게 내려가려는 참이었다....

평창 미탄면 가을 여행과 흑염소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0-11-10
  • 조회수: 114

가을과 겨울의 사이에 선 계절. 떠나는 가을이 아쉽고 다가오는 겨울에 설레는 이 짧은 간절기를 즐기기 위해 1박 2일 단풍여행을 다녀왔다. 목적지는 강원도 평창군. 그중에서도 미탄면이다....

인천 굴업도와 섬의 짬뽕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0-10-30
  • 조회수: 91

서해에 별처럼 뜬 수많은 섬 중에 보석을 고르라면 단연 굴업도를 첫손에 꼽을 테다. 굴업도는 서해의 보물이다. 굴업도를 이야기할 때 늘 따라붙는 수식어가 몇 가지 있다. ‘한국의 갈라파고스’, ‘백패커의 성지’, ‘생명의 보고’ 등. 그만큼 굴업도는 매력적이다....

아산 외암민속마을과 연엽주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0-10-13
  • 조회수: 155

어느새 소리 없이 나뭇가지 위로 알록달록 물이 들어오기에 이곳을 떠올렸다. 단풍이 아름다운 가을이면 1년 중 가장 아름다운 모습으로 단장하는 아산의 외암민속마을이다. 아산은 충청남도 북부에 자리한 곳이다....

함양 상림과 콩잎 곰국
  • 글쓴이: 정태겸
  • 등록일 : 2020-10-12
  • 조회수: 110

전라도에서 경상도로 넘어가는 길에 함양을 들렀다. 그곳에 꽃무릇이 절정을 이루고 있었다. 영남과 호남을 이어주는 길이 이제는 제법 여럿 만들어졌지만, 꽤 오랫동안 ‘88올림픽 고속도로’가 두 지역을 이어주는 대표적인 도로로 기능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