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지영 박사의 편안한 웰빙 수다

여러분 안녕하세요. 이 코너를 통해 여러분을 만날 수 있어서 참 반갑고 기쁩니다.
10년간 한의원을 운영하면서 남녀노소 아주 다양한 분들을 많이 만나 뵐 수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느낀 점 중 제가 항상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좋은 이야기일수록 상대방과 교감을 깊게 나누며 소통할 때 더욱 의미가 있다는 점입니다.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는 “이런 날씨에는 무엇을 주의해야 할까”, “내가 어디가 아픈데 무엇을 의심해 봐야 할까”, “한의원에 가면 무조건 침을 맞거나 약을 먹어야 하는 것일까?”, “우리 가족에게 도움이 되는 건강법은 무엇일까” 등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그리고 그런 내용들을 어렵지 않게, 옆집 사는 나의 가까운 친구와 편하게 이야기 나누는 느낌으로 전달해 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여러분들과 함께 나눌 이야기들이 기대가 되면서 마음이 두근거리네요. 함께 해서 행복한 이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학력]
-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졸업
- 경희대학교대학원 한의과대학 석사 졸업 (생리학 전공)
- 경희대학교대학원 한의과대학 박사 졸업 (생리학 전공)

[경력]
- 현 경희미르한의원 제주점 대표원장
- 현 헬스앤메디슨뉴스 편집주간
- 전 대한한의사협회 국제이사
- 전 대한한의사협회 남북민족의학협력위원장
- 전 제주특별자치도 한의사회 학술부회장
- 전 제주시 생활체육회 이사
- 전 경희미르한의원 강동점 대표원장

남지영
남지영

한의학이 어렵다는 편견을 버려라!
우리집 옆에 사는 친구가 들려주는 수다같은 이야기
생활 속의 한의학을 쉽게 소개합니다.

프로필 바로가기

환절기, 면역력을 높이기 위한 조언들

 

NJY13-main.jpg



그렇게 더웠던 여름이 가고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어 서늘한 기운이 느껴지는 요즘, 환절기 건강 관리 잘 하고 계시나요?


환절기에는 우리 몸의 바이러스를 무찌르는 면역력이 약화되기 때문에 비염이나 감기에 잘 걸리게 됩니다. 면역력이 저하되면 바이러스의 공격에 제대로 저항하지 못해 감기라는 질병에 걸리게 되는 것입니다.


감기를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바로 몸의 면역력을 강화시켜야 합니다. 면역력이 잘 갖춰져 있어야 우리 몸이 감기 바이러스에 잘 대응할 수 있습니다.


한의학에서는 신체가 병에 대항하는 능력, 즉 면역력을 정기(正氣)라고 표현하기도 합니다. 이 정기(正氣)를 북돋는 것을 질병 치료의 큰 원칙으로 봅니다. 물론 병을 발생시키는 외적 요인인 사기(邪氣)를 막는 것도 중요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면역력을 강화시키는 약재들은 아주 다양합니다. 녹용(鹿茸), 황기(黃芪), 인삼(人蔘), 작약(芍藥) 등 여러분들이 많이 들어보신 유명한 한약재들이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감기로 인해 몸에 염증이 생겼을 때는 갈근(葛根), 맥문동(麥門冬), 연교(連翹), 금은화(金銀花) 등을 병의 단계에 맞게 적절히 가감하여 처방하게 됩니다.



NJY 13-title-01.jpg


buttons-01.jpg 음식을 잘 드셔야 합니다.

잘 먹는다는 건 많이 먹는 것을 뜻하는 게 아닙니다. 뭐든지 골고루 조금씩 먹되 자연식품 위주로 섭취하시는 게 좋아요.


buttons-02.jpg 충분한 휴식과 수면을 취하셔야 합니다.
수면은 심신의 컨디션을 잘 유지하게 하는 아주 중요한 요소입니다. 건강을 위해서 자시(子時: 밤 11시~새벽 1시)에는 잠들어있는 것이 좋아요. 이 시간에 숙면해야 몸에 활력이 더 잘 증가합니다.


buttons-03.jpg 물을 많이 드세요.
차, 커피, 음료수는 액체이지만 체내로 흡수된 뒤의 대사과정이 물과는 다르기 때문에 생수를 마시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국이나 찌개 국물 역시 피하는 게 좋아요. 생수를 수시로 자주 마시는 습관을 들이시기 바랍니다.


buttons-04.jpg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세요.
아침저녁으로 쌀쌀할 때 걸칠 수 있는 얇은 겉옷을 항상 챙겨 다니시면 좋습니다. 특히 환절기에는 일교차가 커서 체온 유지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땀이 난 뒤에는 마른 수건으로 닦아 몸을 보송보송하게 하고 찬 바람이 닿지 않도록 신경을 쓰시면 더 좋습니다.


buttons-05.jpg 매일 짧게라도 숨이 찰 정도의 유산소 운동을 합시다.
운동의 종류는 달리기, 제자리 뛰기, 줄넘기, 자전거 모두 좋습니다. 살짝 숨이 찰 정도의 강도로 몸을 움직이면 운동 효과가 있으며 심폐기능이 좋아집니다.


buttons-06.jpg 손을 자주 씻어 줍니다.
굳이 강조하지 않아도 손 씻기의 중요성은 다들 잘 아시죠? 손을 청결하게 하는 것이 병의 원인을 차단하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그렇지만 강박적으로 손 씻기에 집착할 필요는 없습니다. 정신 건강에도 해로울뿐더러 너무 깔끔을 떨면 질병에 더 잘 걸릴 수 있습니다.


buttons-07.jpg 하루 10분 이상 일광욕을 합니다.
햇볕을 잘 쪼이면 호르몬 체계에 도움이 됩니다. 햇볕은 우리 몸에서 세로토닌, 멜라토닌, 성장 호르몬 등의 분비와 균형에 많은 영향을 미칩니다. 호르몬 체계의 균형이 잘 맞아야 면역력도 더욱 높아집니다.


글로 써 놓으니까 굉장히 많은 것 같지만 사실 생활 속에서 적용해보면 아주 간단한 내용입니다. 위의 내용들을 조금씩 신경 쓰셔서 모두 건강한 환절기를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References


[1] Spindelegger C, Stein P, Wadsak W, Fink M, Mitterhauser M, Moser U, Savli M, Mien LK, Akimova E, Hahn A, Willeit M, Kletter K, Kasper S, Lanzenberger R. Light-dependent alteration of serotonin-1A receptor binding in cortical and subcortical limbic regions in the human brain. World J Biol Psychiatry. 2012 Sep;13(6):413-22. doi: 10.3109/15622975.2011.630405.


[2] Lambert GW, Reid C, Kaye DM, Jennings GL, Esler MD. Effect of sunlight and season on serotonin turnover in the brain. Lancet. 2002 Dec 7;360(9348):1840-2.


[3] Chennaoui M, Arnal PJ, Drogou C, Sauvet F, Gomez-Merino D. Sleep extension increases IGF-I concentrations before and during sleep deprivation in healthy young men. Appl Physiol Nutr Metab. 2016 Sep;41(9):963-70. doi: 10.1139/apnm-2016-0110.


[4] Gries KJ, Raue U, Perkins RK, Lavin KM, Overstreet BS, D'Acquisto LJ, Graham B, Finch WH, Kaminsky LA, Trappe TA, Trappe SW. Cardiovascular and Skeletal Muscle Health with Lifelong Exercise. J Appl Physiol (1985). 2018 Aug 30. doi: 10.1152/japplphysiol.00174.2018.


[5] Carreras H, Zanobetti A, Koutrakis P. Effect of daily temperature range on respiratory health in Argentina and its modification by impaired socio-economic conditions and PM10 exposures. Environ Pollut. 2015 Nov;206:175-82. doi: 10.1016/j.envpol.2015.06.037.



© 남지영 박사의 편안한 웰빙 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