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문생 박사의 약선설계론

약을 더 이상 쓸 수 없거나 아예 약을 쓸 단계를 넘어 선 환자, 혹은 장기간 약을 써도 몸만 상할 뿐 호전이 되지 않는 만성 질환, 면역 질환 등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요양을 하면서 여러 가지 자연의 혜택을 누리려 하는데 그중 가장 중요한 것이 음식이다.

중의학자들이 한방 고전 속의 식치방(食治方)에 맛내기 식품들을 더하여 효과도 있고 맛도 있게 하겠다는 의도로 - 선택한 식치방의 효과를 그대로 나타낼 수 있다는 객관적인 논리 제시가 없는 채로 - 만들어 유포시킨 것이 약선(藥膳, Curative Food)이다. 필자가 십여 년 연구로 객관적 논리를 창안함으로써 가능해진 합리적 약선 제작 방법이 약선설계(Planning of curative food)다.
[학력]
- 원광대학교 한의과대학 박사학위 취득(한의학)

[경력]
- 현 한국약선연구원 원장
- 현 안문생한의원 원장
- SBS 중국약선여행 전문연사
- MBC 라디오 동의보감 전문연사
- 경원대학교 사회교육원 약선강좌 외래교수
- 명지대학교 산업대학원 약선학 석사과정 겸임교수
- 원광한의대, 경원한의대, 상지한의대, 동의한의대 외래교수 및 강사(10년)
- 약선설계 관련 앱 개발

[저서]
- 2012 『약선설계학』
- 2012 『약선설계본초』
- 2003 『안문생 약선기』
- 『식의기초연구』
- 약선재료사전(App)
- 이안평가(App)

안문생
안문생

중의학자들이 한방 고전 속의 식치방에 맛내기 식품들을 더하여 효과와 맛을 둘 다 충족시키고자 만들어 유포시킨 것이 약선이다. 하지만 객관적인 논리의 제시는 없었다. 필자가 십여 년간의 연구로 객관적 논리를 창안함으로써 가능해진 합리적 약선 제작 방법이 ‘약선설계’다.

프로필 바로가기

이안평가(李安評價, Lee-Ahn Evaluation)

 

AMS Sum 15-01.jpg



어떤 효과가 입증된 처방(주로 식치방) 하나를 기준처방으로 삼아 M이라 하고, 이 M에 몇 가지 맛내기 재료를 더해서 만든 약선방을 MF라 하였을 때, MF가 M과 거의 동일한 효능과 특성을 유지하고 있는지 평가하는 방법이 이안평가(李安評價)이다.


맛내기 식품을 더하여 맛있는 약선이 되었어도 기본이 된 식치방의 효능을 유지하고 있어야 약선이라 할 수 있으므로 약선 설계가 잘 되었는지 잘못되었는지를 판단한다는 뜻이다.


체중이 60kg이던 아들이 몇 년 유학을 갔다가 80kg이 되어 돌아와도 아들을 알아볼 수 있는 까닭은 그 상(象)에 변화가 없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60kg이던 M이 80kg의 MF가 되어도 그 상(象)에 변화가 없는지를 평가하는 방법이 이안평가인 것이다.


이안평가의 방법은 간단하다. M과 MF의 선상이 동일해야 하고, 선상치의 오차가 선상의 변화가 불가능할 정도로 작아야 한다. 선상의 변화는 약상의 변화와 평행선에 위치한다. 맛과 성질의 등급 차이는 1이고, 1이 더 많아지면서 약상이 변한다. 약상에서 1은 선상에서 100이다. 따라서 선상치의 오차가 100보다 작아야 선상의 변화가 불가능하다.



안문생-이안평가원리도.jpg



선상치가 계산되면 그 선상치에 해당하는 두 가지 선상 중에 하나를 선택하는 일은 자연 순환의 원리를 이해하면 쉽다. 아래의 그림은 그 이해를 돕기 위해 작성한 것이다.



안문생표2-1.jpg



이제 약선설계의 핵심적인 과정이 한눈에 들어올 것이다. 맛과 성질의 수치화가 가능하여 약상의 수치화가 가능하고, 약상의 수치화가 가능하여 선상의 수치화가 가능하며, 선상의 수치화가 가능하여 이안평가가 가능하고, 이안평가가 가능하여 약선설계가 가능하다.


"약선설계의 원리는 자연 순환의 원리를 객관적으로 이해하기 쉽게 표현한 것일 뿐이다."


© 안문생 박사의 약선설계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