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지영 박사의 편안한 웰빙 수다

여러분 안녕하세요. 이 코너를 통해 여러분을 만날 수 있어서 참 반갑고 기쁩니다.
10년간 한의원을 운영하면서 남녀노소 아주 다양한 분들을 많이 만나 뵐 수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느낀 점 중 제가 항상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좋은 이야기일수록 상대방과 교감을 깊게 나누며 소통할 때 더욱 의미가 있다는 점입니다.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는 “이런 날씨에는 무엇을 주의해야 할까”, “내가 어디가 아픈데 무엇을 의심해 봐야 할까”, “한의원에 가면 무조건 침을 맞거나 약을 먹어야 하는 것일까?”, “우리 가족에게 도움이 되는 건강법은 무엇일까” 등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그리고 그런 내용들을 어렵지 않게, 옆집 사는 나의 가까운 친구와 편하게 이야기 나누는 느낌으로 전달해 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여러분들과 함께 나눌 이야기들이 기대가 되면서 마음이 두근거리네요. 함께 해서 행복한 이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학력]
-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졸업
- 경희대학교대학원 한의과대학 석사 졸업 (생리학 전공)
- 경희대학교대학원 한의과대학 박사 졸업 (생리학 전공)

[경력]
- 현 경희미르한의원 제주점 대표원장
- 현 헬스앤메디슨뉴스 편집주간
- 전 대한한의사협회 국제이사
- 전 대한한의사협회 남북민족의학협력위원장
- 전 제주특별자치도 한의사회 학술부회장
- 전 제주시 생활체육회 이사
- 전 경희미르한의원 강동점 대표원장

남지영
남지영

한의학이 어렵다는 편견을 버려라!
우리집 옆에 사는 친구가 들려주는 수다같은 이야기
생활 속의 한의학을 쉽게 소개합니다.

프로필 바로가기

여름철 식중독 예방 및 치료

 

NJY11-main.jpg



더워도 너무 덥습니다. 비라도 시원하게 한 번 오면 더위가 좀 가실 것 같은데 비 소식 없이 오랜 시간이 지나고 있습니다. 요즘 같은 날씨는 아무래도 차가운 음료를 많이 마시게 되고 익힌 음식보다 날것을 좀 더 먹게 되면서 배탈이 나기 십상입니다. 또, 단순한 배탈뿐 아니라 식중독에 걸리게 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식재료를 준비하거나 외식할 때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여름에는 아무래도 삼계탕이나 회 같은 음식을 많이 먹게 됩니다. 사서 먹는 경우는 물론 집에서 해 먹을 때도 조심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일단 신선한 재료를 사야 합니다. 신선도가 떨어진 식재료에는 끓여도 없어지지 않는 세균이나 독소들이 상당히 많이 있습니다. 사 놓고 시간이 어느 정도 지난 재료들은 아까워하지 말고 즉시 폐기하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생닭이나 생선에는 여러 가지 이물질이나 균이 묻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내장을 제거하고 물로 깨끗이 씻어야 하는 건 잘 알고 계실 겁니다. 그런데 깨끗이 손질한 뒤의 처리도 중요하다는 점을 놓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손질할 때 쓴 도마와 칼을 철저하게 소독해야 합니다. 균이나 이물질이 남은 채로 시간이 지나면 부패할 수 있고 다음 식재료 손질 때 문제가 되어 배탈이나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동물성 식품을 손질한 뒤에는 도구들을 모두 세정제로 말끔히 씻어낸 뒤 끓는 물을 끼얹어 열소독 하는 것을 잊지 마세요.


그렇다면 한의학에서는 식중독을 어떻게 치료할까요? 중요한 내용을 간단하게 설명해 드릴게요.


식중독에 걸리게 되면 오심, 구토, 복통, 설사, 발열 등의 증상이 발생하게 됩니다. 한의학적 병명으로도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중 가장 흡사하고 유명한 용어는 토사곽란(吐瀉癨亂)입니다.


한의학에서는 병이 발생하기 전에 예방하자는 주장들이 중요하게 다뤄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식중독 역시 예방이 중요하다고 강조되고 있습니다. 토사곽란을 일으키는 여러 가지 이유 (안 좋은 음식 섭취, 평소 비위 건강의 관리 미비, 주변 환경 관리 부족 등)를 피하는 것이 최선이고요. 만약 토사곽란이 발생하였다면 당연히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체내 수분과 전해질 공급이 즉각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라면 응급실 내원을 권해 드립니다. 그런 경우가 아니라면 한의 치료를 추천해 드립니다.


토사곽란이 오면 비위를 안정시키는 침이나 한약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구토나 설사를 멎게 해서 체력을 회복시키는 치료를 하기도 하고 때로는 구토나 설사를 더 하게 하여 독소를 빼내기도 합니다. 침, 뜸, 한약, 부항 등을 이용해서 다양한 방법으로 치료가 이루어집니다. 많이 불편한 상황이니만큼 섬세한 진찰과 정확한 치료가 필요하죠. 상황에 따라 다른 치료가 이루어진다는 것, 정말 흥미롭지 않으신가요? 하지만 흥미로운 치료를 받는 상황이 오지 않게 하는 것이 최선입니다. 식재료와 조리도구 관리를 철저히 하시고 몸 컨디션도 잘 챙기셔서 건강한 여름을 나시기 바랍니다.



References


[1] Mendedo EK, Berhane Y, Haile BT. Factors associated with sanitary conditions of food and drinking establishments in Addis Ababa, Ethiopia: cross-sectional study. Pan Afr Med J. 2017 Nov 15;28:237. doi: 10.11604/pamj.2017.28.237.13734. eCollection 2017.


[2] Chard AN, Trinies V, Moss DM, Chang HH, Doumbia S, Lammie PJ, Freeman MC. The impact of school water, sanitation, and hygiene improvements on infectious disease using serum antibody detection. PLoS Negl Trop Dis. 2018 Apr 16;12(4):e0006418. doi: 10.1371/journal.pntd.0006418. eCollection 2018 Apr.


[3] Nakao JH, Talkington D, Bopp CA, Besser J, Sanchez ML, Guarisco J, Davidson SL, Warner C, McIntyre MG, Group JP, Comstock N, Xavier K, Pinsent TS, Brown J, Douglas JM, Gomez GA, Garrett NM, Carleton HA, Tolar B, Wise ME. Unusually high illness severity and short incubation periods in two foodborne outbreaks of Salmonella Heidelberg infections with potential coincident Staphylococcus aureus intoxication. Epidemiol Infect. 2018 Jan;146(1):19-27. doi: 10.1017/S0950268817002655.



© 남지영 박사의 편안한 웰빙 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