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지영 박사의 편안한 웰빙 수다

여러분 안녕하세요. 이 코너를 통해 여러분을 만날 수 있어서 참 반갑고 기쁩니다.
10년간 한의원을 운영하면서 남녀노소 아주 다양한 분들을 많이 만나 뵐 수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느낀 점 중 제가 항상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좋은 이야기일수록 상대방과 교감을 깊게 나누며 소통할 때 더욱 의미가 있다는 점입니다.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는 “이런 날씨에는 무엇을 주의해야 할까”, “내가 어디가 아픈데 무엇을 의심해 봐야 할까”, “한의원에 가면 무조건 침을 맞거나 약을 먹어야 하는 것일까?”, “우리 가족에게 도움이 되는 건강법은 무엇일까” 등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그리고 그런 내용들을 어렵지 않게, 옆집 사는 나의 가까운 친구와 편하게 이야기 나누는 느낌으로 전달해 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여러분들과 함께 나눌 이야기들이 기대가 되면서 마음이 두근거리네요. 함께 해서 행복한 이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학력]
-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졸업
- 경희대학교대학원 한의과대학 석사 졸업 (생리학 전공)
- 경희대학교대학원 한의과대학 박사 졸업 (생리학 전공)

[경력]
- 현 경희미르한의원 제주점 대표원장
- 현 헬스앤메디슨뉴스 편집주간
- 전 대한한의사협회 국제이사
- 전 대한한의사협회 남북민족의학협력위원장
- 전 제주특별자치도 한의사회 학술부회장
- 전 제주시 생활체육회 이사
- 전 경희미르한의원 강동점 대표원장

남지영
남지영

한의학이 어렵다는 편견을 버려라!
우리집 옆에 사는 친구가 들려주는 수다같은 이야기
생활 속의 한의학을 쉽게 소개합니다.

프로필 바로가기

냉방병, 이렇게 조심하세요

 

NJY10-main.jpg



본격적인 여름 무더위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런 날씨에는 아무래도 에어컨을 켜지 않고서는 견디기가 힘들죠. 여름을 나기 위해 에어컨을 이용하는 것이 보편화된 사람들에게 냉방증후군 (일명 냉방병)이라는 이름은 더 이상 생소한 것이 아닙니다. 여름철에 누구나 한 번쯤 겪을 수 있는 냉방병의 원인은 무엇이며 어떻게 예방하고 치료할 수 있을까요? 오늘은 냉방병의 예방과 치료에 대해서 설명해 드리려고 해요.


냉방을 하고 있는 곳에 오랜 시간 머물거나, 짧은 시간에 기온 차가 크게 나는 것이 반복되었을 때 나타나는 여러 가지 임상적인 증상들을 냉방병이라고 합니다.


가벼운 증상들은 감기와 비슷합니다. 오한이나 발열이 있을 수 있고 콧물이 난다든지 머리가 아프거나 어지럽고 피곤함이 느껴지는 등 감기와 흡사한 증상들이 많습니다. 건강한 사람에게는 냉방병이 대체로 가벼운 감기처럼 지나가는데요. 심한 경우에는 관절통이나 월경불순, 고열이나 구토 혹은 설사 등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때로는 심혈관계 건강에 영향을 주기도 합니다.


냉방병은 대부분 실내와 실외의 온도 차이 때문에 생깁니다. 바깥 기온보다 5~8℃ 이상 차이가 나는 서늘한 환경에서 장시간 생활할 때 많이 발생하고요. 더운 환경에 있다가 갑자기 시원해지면 몸이 거기에 순응하기 위해서 반응하게 되거든요. 신진대사가 변한다는 말이에요. 그런데 이런 상황이 오랫동안 지속되면 몸이 많이 지쳐서 냉방병이 오기도 하고요, 더웠다 추웠다를 반복하다 보면 대사과정이 불규칙해지면서 병적인 증상이 나타나는 상황이 되기도 합니다.


그 이외에 깨끗하지 못한 에어컨 공기 때문에 냉방병이 오기도 해요. 그러니 에어컨 청결관리는 필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실내 공기는 에어컨을 통과하면서 순환이 되는데 에어컨 속에 세균이나 곰팡이가 있다면 에어컨을 통과한 공기는 오염이 돼요. 오염된 공기가 호흡기에 접촉하게 되면 혈액순환이 방해되고 자율신경계에 변화가 올 수 있어요. 이 때문에 냉방병이 생기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주의하셔야 해요. 번거롭더라도 1년에 한 번 정도는 전문 업체에 에어컨 내부 청소를 맡기는 것이 좋습니다. 일주일마다 필터를 빼서 물로 깨끗이 씻어낸 뒤 말려주시는 게 좋아요. 이때 제대로 말리지 않으면 습기 때문에 곰팡이나 레지오넬라균 (Legionella) 등이 번식할 수 있으니 완전히 말려주셔야 해요.


한국소비자보호원에서 재미있는 실험을 한 적이 있어요. 에어컨을 1시간 동안 틀어놓고 곰팡이 양을 측정했는데, 첫 3분 동안 나온 곰팡이 양이 1시간 동안 나온 곰팡이 양에 70%에 달했다고 해요. 그러니 에어컨을 틀자마자 문을 꼭꼭 닫지 마시고, 3~5분 정도는 환기를 시킨 뒤에 닫으신다면 곰팡이를 좀 더 피할 수 있겠죠.


냉방이 잘 되는 곳에서는 수시로 가벼운 체조나 스트레칭을 하시고, 따뜻한 물이나 차를 자주 마셔서 몸을 따뜻하게 하면 좋아요. 여름철에는 향유차, 칡차, 둥굴레차 등을 많이 추천해드려요.


오미자차나 매실차도 여름에 많이 드시는 건강음료로 특히 매실은 <동의보감>에도 다양하게 소개되고 있는데요. 매실을 태워서 만든 약재인 오매(烏梅)를 넣어 만든 제호탕(醍醐湯)을 마시면 더위 먹어서 생긴 열이 풀어지고 갈증이 멎는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제호탕의 레시피를 소개해 드릴게요. 오매(烏梅) 600g, 초과(草果) 37.5g, 사인(砂仁) 백단향(白檀香) 각 18.7g을 곱게 빻아 3kg의 꿀에 넣고 골고루 섞어 중탕하면서 졸여줍니다. 그다음 식혀서 보관하면 되는데요, 드실 때는 물 1컵에 제호탕 졸인 것을 두 숟가락 정도 타서 마시면 됩니다. 그런데 시중에서 구할 수 없는 약재가 많아서 제호탕 만들기가 쉽지는 않아요. 그냥 편하게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여름 제철 과일인 매실이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고, 예로부터 다양하게 응용되어왔다는 사실을 기억하시면 되겠습니다.


아주 더운 여름철이지만 에어컨은 최소한으로 사용하시면서 건강한 여름 나시기 바랍니다.



References


[1] Lian YY, Liu ZG, Wang HY, Chai CY, Liu XY. [Detection of mite allergens in the dust of filter-net and air of air-conditioned room]. Zhongguo Ji Sheng Chong Xue Yu Ji Sheng Chong Bing Za Zhi. 2007 Aug;25(4):325-7, 332.


[2] Mobin M, do Amparo Salmito M. [Fungus microbiota in air conditioners in intensive care units in Teresina, Piauí]. Rev Soc Bras Med Trop. 2006 Nov-Dec;39(6):556-9.


[3] Chal Q, Zhan XD, Guo W, Li CP. [Gohieria fusca found in dust of air-conditioner filters]. Zhongguo Xue Xi Chong Bing Fang Zhi Za Zhi. 2017 Sep 25;29(5):612-4. doi: 10.16250/j.32.1374.2017084.


[4] Chuang HC, Ho KF, Lin LY, Chang TY, Hong GB, Ma CM, Liu IJ, Chuang KJ. Long-term indoor air conditioner filtration and cardiovascular health: A randomized crossover intervention study. Environ Int. 2017 Sep;106:91-6. doi: 10.1016/j.envint.2017.06.008.


[5] Li CP, Guo W, Zhan XD, Zhao BB, Diao JD, Li N, He LP. Acaroid mite allergens from the filters of air-conditioning system in China. Int J Clin Exp Med. 2014 Jun 15;7(6):1500-6. eCollection 2014.



© 남지영 박사의 편안한 웰빙 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