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지영 박사의 편안한 웰빙 수다

여러분 안녕하세요. 이 코너를 통해 여러분을 만날 수 있어서 참 반갑고 기쁩니다.
10년간 한의원을 운영하면서 남녀노소 아주 다양한 분들을 많이 만나 뵐 수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느낀 점 중 제가 항상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좋은 이야기일수록 상대방과 교감을 깊게 나누며 소통할 때 더욱 의미가 있다는 점입니다.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는 “이런 날씨에는 무엇을 주의해야 할까”, “내가 어디가 아픈데 무엇을 의심해 봐야 할까”, “한의원에 가면 무조건 침을 맞거나 약을 먹어야 하는 것일까?”, “우리 가족에게 도움이 되는 건강법은 무엇일까” 등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그리고 그런 내용들을 어렵지 않게, 옆집 사는 나의 가까운 친구와 편하게 이야기 나누는 느낌으로 전달해 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여러분들과 함께 나눌 이야기들이 기대가 되면서 마음이 두근거리네요. 함께 해서 행복한 이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학력]
-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졸업
- 경희대학교대학원 한의과대학 석사 졸업 (생리학 전공)
- 경희대학교대학원 한의과대학 박사 졸업 (생리학 전공)

[경력]
- 현 경희미르한의원 제주점 대표원장
- 현 헬스앤메디슨뉴스 편집주간
- 전 대한한의사협회 국제이사
- 전 대한한의사협회 남북민족의학협력위원장
- 전 제주특별자치도 한의사회 학술부회장
- 전 제주시 생활체육회 이사
- 전 경희미르한의원 강동점 대표원장

남지영
남지영

한의학이 어렵다는 편견을 버려라!
우리집 옆에 사는 친구가 들려주는 수다같은 이야기
생활 속의 한의학을 쉽게 소개합니다.

프로필 바로가기

밀감과 함께 건강한 겨울나기

 

NJY21-main.jpg



겨울에 흔히 먹을 수 있는 밀감. 여러분, 올겨울 밀감 많이 드셨나요? 오늘은 맛도 있고 건강에도 좋은 밀감에 대해 말씀을 드려볼까 해요.


밀감 하면 제주도가 떠오르실 거예요. 그런데 밀감은 원래 중국에서 나는 과일이었고 중국 운남성에서는 귤껍질보이차까지 만들어 먹을 정도로 사랑받는 과일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600여 년 전부터 제주도에서 재배되기 시작했다고 해요.


수분이 풍부한 밀감 과육은 새콤달콤하고 시원한 맛이 으뜸이죠. 껍질은 진피(陳皮)나 귤피(橘皮)라는 한약재로 쓰여요. 귤과육은 성질이 차지만 진피(陳皮)는 성질이 따뜻합니다. 진피(陳皮)는 예로부터 소화불량, 헛배 부름, 더부룩함, 메스꺼움, 트림, 구토, 어지러움 등 다양한 증상들을 치료하는데 쓰여왔어요. 기침이나 가래의 완화에도 자주 응용되고요. 붓기 내리는 데도 좋고 숙취 해소에도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감귤류의 과일은 기억손상을 예방한다고 하니 치매 예방이나 기억력 강화에도 좋을 것으로 예상해 볼 수 있고요. 관절염에도 도움이 된다고 해요. 감귤류에 들어있는 페놀 성분에는 항산화 효과도 있다고 하니까 노화 예방에도 좋겠죠?


이렇게 다양한 효능이 있는 밀감. 이 밀감의 껍질을 한의학에서는 소화기 계통 치료에 응용을 많이 했는데요. <동의보감>에는 기(氣)를 순조롭게 순환시키는 처방으로 귤피일물탕(橘皮一物湯)이 소개되어 있어요. 활동량이 부족하여 혈액순환이 느려지고 조직이나 기관의 활동이 저조할 때는 소화기 계통 저하 증상이 주로 나타나는데요. 식욕부진, 소화불량, 오심, 어지러움, 구토, 구역질 등의 증상들과 함께 기력이 달리는 느낌이 들 때 귤껍질 하나만을 달여 마셔도 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겨울철에는 아무래도 활동량이 줄어들 수가 있고 그로 인해 속이 안 좋아지기 쉬울 텐데, 이 계절에 많이 나는 밀감이 아주 유용하게 쓰입니다.


평소 소화기가 약해 위와 같은 증상들이 잦은 사람들은 밀감 철에 귤껍질차를 준비해 보면 어떨까요. 진피(陳皮)는 오래 묵으면 묵을수록 효과가 좋고 약재로서의 가치가 올라가니까요. 귤껍질을 잘 말려서 오래오래 두고 차로 우려 마시면 건강에 도움이 될 거예요.


다만, 손질에 주의해야 합니다. 일단 농약을 치지 않은 것으로 구하시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요. 귤껍질에 묻어있는 흰 가루는 석회이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는 없어요. 그러나 눈에 보이지 않는 이물질이나 왁스 등이 있을 수 있으니 소금물이나 식초 탄 물에 20~30분가량 담갔다가 잘 헹구는 것이 좋겠고요. 베이킹소다로 문질러서 씻어내는 것도 괜찮아요. 깨끗한 물로 잘 헹군 뒤 바람이 잘 통하고 햇빛이 충분히 드는 곳에서 말리시되 매일 뒤집어주면서 바짝 말려 곰팡이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하세요.


밀감. 과육도 맛있지만 껍질도 버릴 것이 없겠죠? 감기 예방은 물론 소화기 강화 및 기력 회복에도 도움이 되는 귤껍질. 올겨울에는 귤껍질차를 드시면서 건강 챙겨보세요~



References


[1] Sun Y, Tao W, Huang H, Ye X, Sun P. Flavonoids, phenolic acids, carotenoids and antioxidant activity of fresh eating citrus fruits, using the coupled in vitro digestion and human intestinal HepG2 cells model. Food Chem. 2019 May 1;279:321-7. doi: 10.1016/j.foodchem.2018.12.019.


[2] Bussmann AJC, Borghi SM, Zaninelli TH, Dos Santos TS, Guazelli CFS, Fattori V, Domiciano TP, Pinho-Ribeiro FA, Ruiz-Miyazawa KW, Casella AMB, Vignoli JA, Camilios-Neto D, Casagrande R, Verri WA Jr. The citrus flavanone naringenin attenuates zymosan-induced mouse joint inflammation: induction of Nrf2 expression in recruited CD45+ hematopoietic cells. Inflammopharmacology. 2019 Jan 5. doi: 10.1007/s10787-018-00561-6.


[3] Kawahata I, Suzuki T, Rico EG, Kusano S, Tamura H, Mimaki Y, Yamakuni T. Fermented Citrus reticulata (ponkan) fruit squeezed draff that contains a large amount of 4'-demethylnobiletin prevents MK801-induced memory impairment. J Nat Med. 2017 Oct;71(4):617-31. doi: 10.1007/s11418-017-1091-8.


[4] Wang Y, Qian J, Cao J, Wang D, Liu C, Yang R, Li X, Sun C. Antioxidant Capacity, Anticancer Ability and Flavonoids Composition of 35 Citrus (Citrus reticulata Blanco) Varieties. Molecules. 2017 Jul 5;22(7). pii: E1114. doi: 10.3390/molecules22071114.


[5] Lin Y, Wang YF, Lin DQ, Chen JW, Li JZ, Lan TH, Ou AH, Ruan XM. Efficacy and safety of Huxin formula in patients after CABG: a multicenter, double-blind, randomized clinical trial. Forsch Komplementmed. 2014;21(6):351-9. doi: 10.1159/000370010.



© 남지영 박사의 편안한 웰빙 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