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문생 박사의 약선설계론

약을 더 이상 쓸 수 없거나 아예 약을 쓸 단계를 넘어 선 환자, 혹은 장기간 약을 써도 몸만 상할 뿐 호전이 되지 않는 만성 질환, 면역 질환 등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요양을 하면서 여러 가지 자연의 혜택을 누리려 하는데 그중 가장 중요한 것이 음식이다.

중의학자들이 한방 고전 속의 식치방(食治方)에 맛내기 식품들을 더하여 효과도 있고 맛도 있게 하겠다는 의도로 - 선택한 식치방의 효과를 그대로 나타낼 수 있다는 객관적인 논리 제시가 없는 채로 - 만들어 유포시킨 것이 약선(藥膳, Curative Food)이다. 필자가 십여 년 연구로 객관적 논리를 창안함으로써 가능해진 합리적 약선 제작 방법이 약선설계(Planning of curative food)다.
[학력]
- 원광대학교 한의과대학 박사학위 취득(한의학)

[경력]
- 현 한국약선연구원 원장
- 현 안문생한의원 원장
- SBS 중국약선여행 전문연사
- MBC 라디오 동의보감 전문연사
- 경원대학교 사회교육원 약선강좌 외래교수
- 명지대학교 산업대학원 약선학 석사과정 겸임교수
- 원광한의대, 경원한의대, 상지한의대, 동의한의대 외래교수 및 강사(10년)
- 약선설계 관련 앱 개발

[저서]
- 2012 『약선설계학』
- 2012 『약선설계본초』
- 2003 『안문생 약선기』
- 『식의기초연구』
- 약선재료사전(App)
- 이안평가(App)

안문생
안문생

중의학자들이 한방 고전 속의 식치방에 맛내기 식품들을 더하여 효과와 맛을 둘 다 충족시키고자 만들어 유포시킨 것이 약선이다. 하지만 객관적인 논리의 제시는 없었다. 필자가 십여 년간의 연구로 객관적 논리를 창안함으로써 가능해진 합리적 약선 제작 방법이 ‘약선설계’다.

프로필 바로가기

COVID-19의 기세가 약해질 절호의 기회

 

AMS 0028-main.jpg



가을이라는 계절은 원래 쌀쌀하고 건조하여 만물이 다소곳이 고개를 숙이고 내부로 감추는 작업을 시작하는 계절이다. 봄부터 여름까지는 외부로 퍼져 나가던 자연계의 에너지가 가을과 겨울에는 점점 수렴되어 깊숙이 저장해야만 또다시 찾아오는 봄의 에너지로 분출될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경자년(庚子年) 가을에 해당하는 제5기 (2020/09/22~11/21)는 틈틈이 찾아오는 열에너지가 반갑지 않은 손님으로 존재하는 기간이라 수렴되던 진액을 수시로 말리므로 기초가 부족한 이들은 또 다른 열성 전염병을 앓게 된다. 그러나 다행스럽게도 이어지는 제6기 (2020/11/22~2021/01/19)에는 겨울이 겨울답게 수렴하고 저장하는 에너지가 충만해지므로 이 기간에 소멸될 수 있다 하였다.


돌이켜보면 작년 제6기 (2019/11/22~2020/01/19)에 발생한 COVID-19는 한창 추워야 할 겨울에 뜨거운 열기 손님의 방문이 잦아 그 틈을 노리고 습격한 것이다. 겨울에 저장하지 못해 봄과 여름에 분출하는 에너지가 약할 수밖에 없었고 그렇게 오늘까지 COVID-19와 더불어 지내온 것임을 깨우치게 되었다. 


이제 5년 만에 겨울다운 겨울을 맞이하게 되는 올겨울은 기대가 된다. 제5기에 발생한 전염병뿐 아니라 COVID-19까지 데려가라고 한다면 지나친 욕심이라고 하겠지만 한의학적인 논리로는 가능성이 없지만은 않다. 소멸하면 더없이 좋겠지만 그 기세가 약해지기만 해도 새로운 분위기가 형성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우리가 인위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므로 자연에 맡기고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는 자세가 필요할 것이다.


겨울이 깊어지기 전 제5기에는 수시로 찾아오던 열기가 잔류하고 있다가 위로 솟구쳐 기침, 천식, 출혈, 피부 질환들을 일으킨다고 하였다. 올가을 단풍이 예쁘지 않게 드는 이유도 이 열기가 수렴하는 에너지를 말리고 흩트리기 때문이다. 이 시기에는 배, 담죽엽, 우엉, 칡 등을 추천할 수 있고, 가을이면 집마다 담아 먹는 동치미도 좋다.


AMS 0028-img-01.jpg


겨울이 깊어 가면서 몇 가지 냉병에 시달릴 수 있지만 대부분 사람들의 관심은 역시 COVID-19일 것이다. 온통 백신 개발에 초미의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매일 음식을 먹고 살면서도 정작 긴급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음식 재료를 미리 갖춰 놓을 생각은 하지 않고 있다. 왜냐하면 COVID-19 같은 강력한 질병에 치료 약도 없는데 음식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하는 선입견을 품고 있기 때문이다. 


<임원십육지>라는 고조리서에는 한의학 고전인 <본초강목>에 수록된 ‘삼두음방(三豆飮方)’이라는 죽이 소개되어 있다.


“녹두, 붉은팥, 검은콩 각 1되, 썬 감초 (감초가 없으면 댓잎 1단으로 대체해도 무방) 2냥, 물 8되를 넣고 끓여 먹으면 천행두창(天行豆瘡)을 치유할 수 있다.”


천행두창(天行豆瘡)은 천연두를 말한다. 음식이나 한약 같은 천연 동식물을 사용하여 질병을 치료하는 원리는 그 질병의 원인을 직접 공격하여 제거하는 방법이 아니고 인체 내 생명유지물질들의 운동성을 회복시켜 저절로 소멸되도록 하는 매우 고차원적인 원리이므로 천연두를 치료했던 식품과 약물이 반드시 천연두만 치료하는 것이 아니다. 질병으로 전환되는 부위의 생명유지물질 운동의 방향과 위치가 비슷하다면 – 이 논리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자연의 원리이지만 이런 것에 익숙하지 않은 현대 의료인들에게는 소통되지 않는 이론이다. – 질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어떤 종류이든 전혀 상관이 없다. 미리 준비해 두었다가 사용하여 목적 달성을 못 한다 하여도 손해 볼 일도 없다.


중국 청나라 때 전염성 열병을 연구했던 오국통(吳鞠通)의 저서인 <온병조변>에 ‘설리장방(雪梨漿方)’이라는 처방이 기록되어 있다.


“전염성 열병으로 갈증이 심하면 설리장방으로 진액을 보충한다. 크고 단물이 많은 배를 얇게 썰어서 막 길어온 냉수에 반나절 동안 담가 두었다가 수시로 마신다.”


매우 평범하고 간단한 방법이지만 평소에 먹는 배와 이때 먹는 배는 매우 다르다. 평소에 평범하기만 하던 사람이 어느 특수한 환경에서 깜짝 놀랄 만큼 큰일을 하면 그 사람이 전혀 다른 사람처럼 보이듯이 말이다. 참고로 배를 장기간 보관할 때 어는 것을 가장 조심해야 하고 술을 옆에 두지 말아야 하는데, 차가운 곳에 두거나 술 가까이 있었던 것과 함께 보관하면 오래가지 못한다고 한다.


끝으로 COVID-19 예방에 도움이 되는 음식 한 가지를 소개한다면 <임원십육지>에 소개된 <거가필용>의 ‘해황두자방(蟹黃兜子方)’을 추천하고 싶다. 맛 좋은 고급 음식이지만 면역계의 센터라고 할 수 있는 장소에 필요 물질을 저장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될 수 있는 좋은 음식이다. 물론 이 음식이 그런 의도로 만들어진 것은 아니지만 내용물의 구성을 한의학적으로 분석하면 그렇다는 뜻이다.


“익힌 게 큰 것 30마리를 딱지를 떼고 살을 발라낸다. 돼지고기 반 근을 잘게 썰어 참기름에 볶는다. 채 썬 생강과 채 썬 귤껍질 각 반 냥을 참기름에 볶는다. 여기에 오리알 5개, 산초, 후추 각 반 냥, 파 15뿌리, 춘장 2냥, 소금 1냥을 넣어 소를 만든다. 양념으로 더 넣고 싶은 재료가 있으면 가루로 만들어 1냥 정도를 넣어도 된다. 이 소를 밀가루 반죽에 싸거나 분피 1개를 사 등분 하여 1조각을 펴고 소를 넣어 싼 다음 찜통에 찐다.”


어차피 가정에서 보양식을 즐겨야 하는 시절에 가족끼리 모여서 만두를 빚어 먹는 것도 상당히 괜찮은 방법인 것 같다.



© 안문생 박사의 약선설계론